국제

“택배 왔어요!”…美 교도소, 드론 통해 마리화나 배달 적발 (영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미국의 한 교도소에서 차세대 운송수단인 드론을 활용해 휴대전화와 마리화나를 수감자에게 배달한 사건이 벌어졌다.

지난 26일(현지시간) 미국 ABC 뉴스 등 현지언론은 오하이오 주 쿠야호가 카운티 교도소에서 벌어진 '드론 택배' 사건을 일제히 보도했다.

사건이 벌어진 것은 지난 6월 말. 당시 교도소 내 감시카메라에 촬영된 영상을 보면 한 수감자가 하늘을 바라보며 무엇인가를 잡겠다는 듯 위치를 이리저리 바꾼다. 이어 검은 꾸러미 하나가 교도소 내로 떨어지고 곧바로 수감자는 이를 천으로 덮는다. 보도에 따르면 이 꾸러미에는 반입 금지 물품인 휴대전화와 마리화나가 들어있었다.

현지 교정당국은 "현재 이 사건을 조사 중에 있다"면서 "드론을 통해 교정 시설 내로 반입 금지 물품을 배달하는 사건이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고 밝혔다. 실제로 미 교정당국은 이같은 드론을 통한 교도소내 물품 반입이 늘고있어 골머리를 앓고있다.



담배에서부터 DVD·마약·총기류까지 다양하게 교도소로 들어오고 있기 때문. 이에 미시간 주 등 몇몇 지역은 교도소 주변에서 허가없이 드론을 날리거나 이를 통해 밀수품 반입을 시도하는 행위를 중범죄로 다루는 법안을 도입하기도 했다.

현지언론은 "과거에는 교도관을 매수하거나 가족 등 면회자를 통해 금지 물품 반입이 이루어졌다"면서 "지금은 첨단 기술의 발달로 외부에 비용 지불 후 드론으로 물품을 전달 받는 방식이 인기를 끌고있다"고 전했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