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천외 중국

[여기는 중국] 숲에 도박장 차린 일당, 드론 동원한 경찰에 덜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중국 안후이성 퉁링시의 한 숲에서 적발된 불법 야외 도박장

중국 중부 안후이성(省) 경찰이 호젓한 숲 한가운데서 도박판을 벌인 일당을 검거했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의 3일 보도에 따르면 현지 경찰은 지난달 31일, 퉁링시(市)의 한 숲에서 천막을 치고 테이블을 놓아 간이 도박장을 만들고 도박을 한 일당 21명을 검거했다.

도박단 일당은 경찰의 단속에 걸릴 위험이 높은 도심이나 주택가를 피해 한적하고 고요한 숲에서 도박판을 벌였다.

경찰은 도박단이 숲에서 불법 도박판을 열었다는 제보를 입수하고, 훈련받은 탐지견과 드론을 이용해 도박판이 벌어진 숲 한 가운데를 급습했다.

경찰이 들이닥치자 불법 도박에 참여했던 일부 사람들은 숲속에 우거진 덤불이나 나무 뒤로 몸을 숨기려 했지만, 이를 끝까지 쫓은 탐지견과 경찰에게 결국 꼬리를 잡혔다.

불법 도박에 참여했다 체포된 사람들은 모두 퉁링시 인근에 있는 우후시(市) 거주민이었으며, 경찰은 현장에서 도박에 쓰인 현금과 관련 도구들을 압수했다.

숲속 한가운데에 도박판을 마련한 주동자 중 한 명은 경찰 조사에서 ”경찰의 탐문이나 수색이 어려운 지역을 찾던 중 (도박판을 벌일 장소로) 숲을 떠올렸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지 경찰은 제보를 통해 ‘숲속 도박판’의 운영자와 참여자를 확인했으며, 이들은 곧 형사처벌을 받을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중국에서는 법적으로 도박이 금지돼 있지만, 불법 마작 도박장이나 카지노 등이 여전히 성행하고 있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