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인도서 또 ‘셀카 참변’…새색시 포함 일가족 4명 익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7일(현지시간) AFP통신은 인도 남동부 타밀나다주의 한 댐에서 셀카를 찍던 가족 4명이 익사했다고 보도했다./사진=픽사베이 자료사진

인도에서 또 ‘셀카 참변’이 벌어졌다. 7일(현지시간) AFP통신은 인도 남동부 타밀나다주의 한 댐에서 셀카를 찍던 가족 4명이 익사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신혼부부를 포함한 일가족 6명은 이날 댐으로 나들이를 나갔다가 변을 당했다.

물이 허리까지 올라오는 댐 깊숙한 곳까지 들어가 셀카를 찍던 이들은 여성 한 명이 갑자기 발을 헛디뎌 미끄러지면서 줄줄이 물속으로 빨려 들어갔다.

인도 최대 통신사 PTI는 강바닥에 미끄러진 여성이 옆에 있던 다른 여성을 붙잡으면서 서로 손을 잡고 있던 나머지 가족들도 모두 강물에 빠졌다고 전했다.

다행히 신혼부부 중 남편이 자신의 여동생을 구해 함께 목숨을 건졌지만, 새색시와 14세 어린이 등 나머지 4명은 모두 사망했다.

사건을 접수한 현지 경찰은 시신을 수습한 뒤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 인도 의학저널 ‘가정의학과 1차진료’에 게재된 논문에 따르면 2011년 10월부터 2017년 11월 사이 인도에서 셀카를 찍다 사망한 사람은 모두 159명으로 전 세계에서 가장 많은 수를 기록했다.

13억 인구 중 8억 명이 휴대전화를 사용하는 인도는 전 세계에서 셀카 사망사고가 가장 많은 나라다.

지난 7월 인도 의학저널 ‘가정의학과 1차진료’에 게재된 논문에 따르면 2011년 10월부터 2017년 11월 사이 인도에서 셀카를 찍다 사망한 사람은 모두 159명에 달한다. 같은 기간 전 세계에서 셀카 때문에 목숨을 잃은 259명 중 절반 이상이 인도 사람인 셈이다.

지난 5월에도 하리아나주 파니파트시의 기찻길에서 셀카를 찍던 10대 3명이 기차에 치여 사망한 바 있다.

▲ 지난해 인도 오디샤에서는 야생곰과 셀카를 찍던 남성이 곰의 공격을 받아 부상을 입은 바 있다.

2017년에는 카르나타카주의 기찻길에서 셀카를 찍던 학생 3명이 급행열차에 치여 숨졌으며, 같은 해 오디샤에서는 코끼리와 셀카를 찍으려던 남성이 코끼리에게 밟혀 목숨을 잃었다.

이 때문에 인도 당국은 뭄바이 시내 16곳 등을 셀카 금지구역으로 설정하기도 했지만 사고를 막기에는 역부족인 듯하다.

한편 인도 의학저널 논문은 여성이 셀카를 훨씬 많이 찍긴 하지만, 상대적으로 위험을 즐기는 젊은 남성이 사망자의 3/4을 차지했다고 밝혔다. 셀카를 찍다 사망한 남성들의 직접 사인은 익사, 충돌, 추락, 총격 사고인 것으로 조사됐다.

인도 다음으로는 러시아가 16명으로 셀카 사망자가 많았고, 미국이 14명으로 그 뒤를 이었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