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영화 ‘조커’ 흥행으로 떼돈 벌게 된 아동성범죄자 누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호아킨 피닉스 주연의 영화 ‘조커’ 한 장면

북미 역대 10월 개봉작 흥행 1위이자 국내에서도 개봉 3일 만에 100만 돌파, 5일 만에 200만 관객을 돌파하며 흥행 신드롬을 보이고 있는 영화 ‘조커’(2019)로 ‘의외의 인물’이 큰돈을 벌게 됐다.

영국 메트로의 7일 보도에 따르면 ‘조커’의 흥행으로 톡톡한 로열티를 챙기게 된 주인공은 다름 아닌 영국 출신의 유명 록가수 게리 글리터(76)다.

영화 ‘조커’에는 글리터가 1972년 발매한 곡인 ‘록앤롤 파트2’(Rock and Roll Part2) 곡이 수록됐다. 주인공 ‘조커’가 춤을 추며 계단을 내려오는 장면에 쓰인 배경음악으로, 약 2분간 사용됐다.

문제는 게리 글리터가 현재 아동성범죄로 교도소에서 복역 중인 아동성애자이자 성범죄자라는 사실이다. 그는 2015년 당시 수 십 년간 저질러 온 아동성범죄 혐의가 유죄로 인정돼 16년 형을 선고받은 후 복역 중이다. 이보다 앞선 2002년에는 같은 혐의로 캄보디아에서 추방당한 전력도 있다.

게리 글리터가 ‘조커’ 제작진과 러닝 개런티(영화 흥행 수익에 따라 추가로 지급되는 출연료 혹은 저작권료) 계약을 맺었는지는 밝혀지지 않았다. 그러나 메트로는 ‘조커’가 흥행함에 따라 게리 글리터가 감옥 안에서 큰돈을 벌게 될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이에 ‘조커’를 관람한 일부 관람객들은 쓴소리를 냈다. 한 관람객은 트위터를 통해 “‘조커’에 게리 글리터의 음악을 쓰겠다는 아이디어를 누가 냈는지 모르겠다”고 비난했고, 또 다른 트위터 사용자는 “아동성애자인 게리 글리터의 음악이 새 ‘조커’ 영화에 쓰였다니, 믿기지 않는다” 등의 의견을 남겼다.



한편 게리 글리터는 데이비드 보위와 미크 볼란 등과 함께 글램 록을 대표하는 뮤지션으로 꼽혔다. 1970년대 초부터 1980년대까지 전성기를 누린 로커였고, 총 2000만 장 이상의 판매고와 수십 곡의 히트 넘버를 남겼다. 국내에서는 수많은 마니아를 거느린 록밴드 ‘퀸’의 프레디 머큐리의 롤모델로도 유명하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