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총 93명 살해”…초상화에 담긴 美 연쇄살인마의 ‘암수살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사무엘 리틀과 그가 그린 피해자의 초상화. 사진=AP 연합뉴스

미국 역사상 최악의 연쇄살인범으로 기록된 사무엘 리틀(79)의 범죄는 결국 스스로 그린 초상화 덕에 세상에 드러났다. 지난 7일(현지시간) 미 연방수사국(FBI)은 3명의 여성을 살해한 혐의로 복역 중인 리틀이 최소 50명의 피해자를 살해한 사실이 실제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미국은 물론 전세계를 경악시킨 리틀은 지난 2014년 3명의 여성을 살해한 혐의로 가석방 없는 종신형을 선고받았다. 충격적인 사실은 이후 드러났다. 지난해 5월 자신을 다른 교도소로 옮겨줄 것을 조건으로 살해한 피해자가 무려 93명이라는 사실을 털어놓은 것이다. 진술에 따르면 리틀은 지난 1970년 부터 2005년 사이 LA, 휴스턴, 클리브랜드 등 미 전역을 돌아다니면서 마약중독자나 매춘 여성 등 주로 신원을 파악하기 힘든 90명 이상을 살해했다.

이후 리틀의 진술을 바탕으로 수사에 들어간 FBI는 지난해 11월 이중 34건의 살인사건을 실제로 확인했다. 문제는 자백한 나머지 사건은 모두 미제로 남는다는 점이다. 한마디로 실제로 사건은 벌어졌으나 살해당했다는 사실도 모르는 ‘암수살인’인 것이다.  



이 때문에 지난 2월부터 FBI는 리틀이 직접 살해했다고 주장한 피해자 초상화들을 언론에 공개하기 시작했다. 이 그림은 리틀이 독방에 앉아 자신의 기억을 더듬어 직접 그린 것으로 피해자의 정보가 담겨있다. 결과적으로 이 초상화가 지금까지 총 50명의 살해 피해자를 밝혀낸 중요한 단서가 된 셈이다. FBI는 현재까지 리틀이 살해했다고 주장한 총 93건 중 50건을 확인했으며 나머지 43건 역시 수사 중에 있어 여죄는 더욱 늘어날 전망이다.

한편 미국 내에서 역사상 가장 악명높은 연쇄살인범으로 기록된 인물은 '그린 리버 킬러'로 불린 게리 리그웨이로 49명의 여성과 소녀들을 살해한 혐의을 받고 있다. 리그웨이 역시 총 71명을 살해했다고 주장했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