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마지막으로 가자”…호주 울룰루, 등반 금지 앞두고 관광객 북새통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일본인 가이드가 촬영한 울룰루에 오르는 관광객들의 모습

호주 한가운데에 있는 세계 최대 돌덩어리로 ‘지구의 배꼽’으로도 불리는 울룰루(Uluru)가 수많은 관광객들로 몸살을 앓고있다.

최근 호주 뉴스닷컴 등 현지언론은 오는 26일 등반 금지를 앞두고 전세계에서 몰려든 관광객들로 울룰루가 북새통을 이루고 있다고 보도했다. 한 일본인 가이드가 최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올린 사진을 보면 현재 울룰루의 상황이 적나라하게 드러나있다. 한 무리의 어른들과 어린이들이 울룰루에 오르는 장면이 촬영되어 있기 때문.

실제 울룰루의 관광객 수는 숫자로도 드러난다. 지난해 6월~8월 사이 총 12만 2000명이 울룰루를 찾았지만 올해 같은 기간에는 14만 2000명이 넘었다.

유네스코 선정 세계자연유산이기도 한 울룰루는 5억 년 전에 형성된 것으로 추정되며, 높이는 348m, 둘레는 9.4㎞에 달한다. 호주에서 가장 유명한 관광지 중 하나로 매년 30만 명 이상이 방문하지만 지역 원주민들은 이곳을 신성시한다. 원주민들은 “울루루는 매우 신성한 곳으로 사람들이 뛰어노는 디즈니랜드가 아니다”면서 줄기차게 등반 금지를 당국에 요구해왔다.

▲ 지난 7월 촬영된 울룰루를 오르는 관광객들의 모습

특히 가파른 울룰루 등반에 도전하는 몇몇 관광객들이 오르는 도중 부상을 입거나 사망 사고까지 발생하자 지난 2017년 울루루 일대를 관리하는 울루루-카타추타 국립공원 이사회는 만장일치로 오는 10월부터 등반 금지 결정을 내렸다.



이 때문에 등반 금지 전 마지막으로 울룰루를 오르고 싶은 전세계 관광객들이 몰려들어 사진에서처럼 북새통을 이루는 것. 공원 관리자인 마이크 미소는 “자신들의 버킷리스트를 실현하기 위해 많은 사람들이 울룰루로 몰려들고 있다”고 밝혔다.

지역 원주민이자 아난구족 지도자인 새미 윌슨은 "이 땅에는 법과 문화가 있다"면서 "우리는 관광객들을 환영하지만 울룰루 등반을 못하는 것은 기분 나쁜 일이 아니라 축하해야할 일"이라고 밝혔다. 이어 "나 역시 다른 나라로 여행가서 신성한 장소나 접근이 제한된 지역이 있다면 그곳에 가지 않는다. 이는 존중해야 할 일"이라고 덧붙였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