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제의 연구

메탄가스 부글부글…시베리아 바다 “기후변화 영향”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메탄가스 부글부글…시베리아 바다 “기후변화 영향”

시베리아에서 영구동토층이 녹는 영향을 조사하던 80명의 과학자는 바다가 들끓고 있는 듯한 모습에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기후 변화의 영향으로 해저에서 방출되는 메탄가스의 양이 급격히 늘어 이처럼 거품을 일으켰기 때문이다.



러시아 톰스크 폴리테크닉대 이고르 세밀레토프 박사가 이끄는 연구팀은 이런 광경에 큰 충격을 받았다면서도 동시베리아해에서 방출되는 메탄 농도는 세계 평균의 6~7배 수준에 이른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세밀레토프 박사는 뉴스위크와의 인터뷰에서 “이런 광경은 지금까지 내가 본 것 중 가장 심했다”면서 “지금까지 이런 사례는 보고된 적이 없다”고 말했다.

연구팀은 해당 지역 전체에서 메탄 수치가 상승하고 있다는 사실을 발견하고 이번 조사에 나섰다.

▲ 메탄가스가 물위로 거품을 일으키며 방출되는 모습.

이들은 이 지역의 기온이 오르면서 시베리아 일부 지역을 괴롭힌 영구동토층의 융해로 메탄 농도가 증가했다고 추정한다.

지난 2017년 러시아의 과학자들은 시베리아의 한 지역에서 자연 발생한 거대 공동을 조사했다. 이는 땅 밑에 있던 메탄가스가 어떤 영향으로 갑자기 폭발해 생긴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연구팀은 전 세계 평균 기온이 단 1°C만 올라도 메탄 방출량은 20% 증가할 것이라면서 대기 중의 메탄은 이산화탄소보다 23% 더 많은 열을 가두므로 기후 변화를 가속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