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8세 호주 소년, 314㎏ 뱀상어 낚시로 잡아…세계 신기록 (영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8세 소년이 자기 몸무게의 8배나 되는 314㎏ 뱀상어를 낚시로 잡아 화제가 되고 있다. 채널9 뉴스등 호주 매체는 이번 월척으로 세계 신기록이 갱신 될 것이라고 보도했다.

제이든 밀라우는 올해 8세의 소년이지만 지역 낚시 클럽 소속 회원으로 막 걷기 시작한 2살 때부터 낚시를 시작했다. 제이든은 아버지 조나단과 함께 지난 5일 토요일 시드니에서 160㎞ 남쪽에 위치한 브라운스 마운틴 해안을 따라 7.3m 길이의 낚시배 ‘언더테이커’호를 타고 바다 낚시를 하고 있었다.

이날은 비도 오고 파도도 거칠었다. 한참 바다에 밑밥을 던지는 중 오전 11시 쯤 상어 한 마리가 마치 영화 ‘죠스’의 한 장면처럼 보트 뒤를 따라 오는 것을 발견했다.

아버지 조나단은 “상어를 보는 순간 온몸의 아드레날린이 솟구쳤다”고 회상했다. 모두가 낚싯대를 드리웠지만 상어를 낚시 바늘에 잡는데 성공한 것은 8세 소년인 제이든. 이때부터 소년과 상어의 사투가 벌어졌다. 당시 촬영한 동영상에는 몸 전체로 상어와 사투하는 제이든의 모습이 고스란히 담겨있다. 상어의 힘에 딸려 바다로 들어갈지도 모르는 상황에 아버지 조나단이 아들의 낚시 벨트를 뒤에서 꼭 부여잡아야 했다. 제이든은 “보트의 벽을 이용해 온힘으로 지탱해야만 했다”고 말했다.

제이든이 잡은 상어는 다른 사람들의 도움을 받아 보트 위로 올려졌다. 이 상어는 40㎏의 제이든의 몸무게 보다 무려 8배나 더 무거운 314㎏의 뱀상어.



호주 매체는 이 기록은 1997년 당시 ‘11세 이하 어린이가 잡은 가장 무거운 물고기’ 부분 신기록인 312㎏ 보다 2㎏이 더 무거워 22년 만에 호주 기록은 물론 세계 신기록을 갱신 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김경태 시드니(호주)통신원 tvbodaga@gmail.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