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여기는 남미] 승강장서 3중 도미노사고…승객들 손신호 사람 살렸다 (영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마치 장난 같은 '도미노 사고'가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의 지하철역에서 발생했다.

애꿎은 사람이 억울하게 목숨을 잃을 뻔했지만 승객들의 도움과 눈치 빠르고 순발력 있는 기관사 덕분에 기적처럼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부에노스아이레스 지하철 D라인 푸에이레돈역에서 15일(현지시간) 벌어진 사고다.

사고를 유발한 건 열차를 기다리던 한 남자다. 깔끔하게 정장을 차려 입고 벽에 기대어 서 있던 남자는 갑자기 기절하면서 앞으로 쓰러졌다.

부에노스아이레스 지하철은 1913년 중남미 최초로 개통됐다. 105년 역사를 자랑하지만 시설은 아직 현대화되지 않아 스크린도어가 설치된 역사는 단 1곳도 없다. 남자가 쓰러지면서 코미디의 한 장면 같은 도미노 사고가 발생한 데는 스크린도어가 없는 탓이었다.

쓰러진 남자에 밀리면서 한 승객이 또 쓰러지고, 이 승객에 밀리면서 승강장 앞쪽에서 열차를 기다리던 한 할머니가 선로로 떨어져버린 것.

할머니는 떨어지면서 정신을 잃은 듯 선로에 쓰러진 채 꼼짝도 하지 않았다. 그런데 때마침 역사에 열차가 들어오기 시작한다.



승객들이 선로로 내려가 할머니를 구조하는 건 시간상 불가능했다. 승객들은 함성을 지르며 손짓을 하기 시작했다. 선로에 사람이 떨어져 있으니 당장 브레이크를 잡으라는 다급한 신호였다. 승강장으로부터 불과 몇 십 미터 지점에서 승객들의 손 신호를 본 기관사는 힘껏 브레이크를 잡았다.

끼익하는 굉음과 함께 바퀴는 멈췄지만 달리던 속도에 밀려 열차는 앞으로 미끄러진다. 열차는 할머니가 쓰러져 있는 곳으로부터 불과 2m 앞에서 가까스로 멈춰 섰다.

승객들은 그제야 선로로 내려가 할머니를 구조한다. 불과 18초 사이에 벌어진 일이다.

기관사는 "푸에이레돈역 승강장으로 들어가는 선로가 커브라 앞에서 무슨 사고가 벌어졌어도 보이지 않는다"면서 "승객들이 손을 흔들어 신호를 보내지 않았다면 끔찍한 사고가 났을 것"이라고 말했다.

남미통신원 임석훈 juanlimmx@naver.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