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유명인 즐겨 찾는 美 LA 고급 아파트서 총격 살인 발생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미국 LA의 고급 아파트에서 살인 사건이 발생했다./사진=워터마크타워 홈페이지

▲ 사건이 발생한 워터마크타워 앞에 폴리스라인이 둘러져있다./사진=LA타임스 캡쳐

미국 LA의 한 고급 아파트에서 총격 살인 사건이 발생했다.

LA경찰국은 17일(현지시간) LA다운타운의 35층짜리 고급 아파트에서 총격 사건이 발생해 한 명이 사망했다고 밝혔다. 피해자는 30~40대로 추정되는 흑인 남성으로 정확한 신원은 아직 파악되지 않았다.

폭스뉴스와 LA타임스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6시 50분쯤 화재경보가 울려 출동한 경찰은 아파트 1층 엘리베이터에서 총에 맞아 숨진 흑인 남성을 발견했다.

사건 직후 건물 내 엘리베이터 세 대의 운행을 모두 중단시킨 경찰은 자정까지 아파트 23층에서 25층의 출입을 통제하고 조사를 벌였다.

이 때문에 고층 거주민들이 계단을 이용해 출입해야 하는 불편을 겪었다. 이 아파트에 거주하는 래퍼 도끼 역시 계단을 이용해 출입하는 모습이 목격된 것으로 알려졌다.

▲ 사진=워터마크타워 홈페이지

사건이 발생한 곳은 월 임대료만 2680달러(약 316만 5080원)~1만3000달러(1535만 3000원)에 이르는 고급 아파트다.

도끼 외에도 유명 연예인과 스포츠 선수가 거주하고 있으며, 영화 ‘그녀’(HER)의 배경으로 등장해 주목을 받기도 했다. 저스틴 비버도 이 아파트 수영장에서 공연을 펼친 바 있다.

그만큼 외부인 통제는 철저하다. 거주자 외에는 모두 신분 확인 절차를 거친 뒤 경비원과 함께 엘리베이터를 타야만 출입이 가능하다.

그러나 철통같은 보안망을 뚫고 일어난 살인 사건에 주민들은 불안한 기색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