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2번째 아이 임신한 英 40대 부부… ‘레전드 대가족’ 탄생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영국 래드포드 부부와 자녀들의 과거 사진. 현재는 뱃속 태아를 포함해 총 21명의 아이(사산된 17번째 아이 제외)를 키우고 있다.

▲ 영국 래드포드 부부와 자녀들의 과거 사진. 현재는 뱃속 태아를 포함해 총 21명의 아이(사산된 17번째 아이 제외)를 키우고 있다.

영국 최대 규모의 대가족을 이룬 것으로 알려진 40대 부부가 최근 22번째 아이의 임신 소식을 새롭게 알려 눈길을 사로잡았다.

데일리메일 등 현지 언론의 20일 보도에 따르면, 잉글랜드 랭커셔에 사는 수 래드포드(44)와 남편 노엘(48)은 이날 유튜브를 통해 최근 초음파 사진을 공개했다.

래드포드 부부의 임신 소식이 놀라운 것은, 두 사람 사이에 이미 20명의 자녀가 있기 때문이다.

아내가 7살이었던 당시 처음 만난 부부는 아내가 14살, 남편이 18살 때인 1989년 첫 아이인 크리스(30)를 낳았다.

5년 뒤 둘째 딸 소피(25)가 태어났고, 이후 거의 매년 아이를 출산해 1년 전인 2018년 11월에는 21번째 아이인 보니를 출산했다. 그리고 최근, 22번째 아이의 임신을 새롭게 알렸다.

래드포드 부부는 지난해 21번째 아이를 출산하기 직전, 더 이상 자녀를 낳지 않겠다고 비공식적으로 선언했지만, 다시 한 번 찾아온 새 생명의 축복에 기쁜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

래드포드 부부는 대가족을 이루는 과정에서 아들 한 명이 사산되는 아픔을 겪기도 했지만, 서로에게 희망과 사랑을 아끼지 않은 덕분에 또 다시 새 가족을 맞이하는 행운을 누리게 됐다.

첫째 아들과 둘째 딸을 포함해 모든 자녀가 여전히 래드포드 부부와 한 집에서 생활하고 있으며, 둘째 딸인 소피는 이미 결혼해 세 자녀를 두었다.

물론, 대가족으로 사는 일이 쉬운 것만은 아니다. 남편 노엘은 베이커리 사업체를 운영하며 10개의 침실이 있는 주택의 대출금을 갚아나가고 있다. 일주일에 식비로만 350파운드(약 53만원)가 들고, 자녀 20명이 어지럽힌 집을 청소하는데 걸리는 시간도 하루 평균 3시간에 달한다.

매일 빨래를 해야 하는 것은 물론이고, 하루 평균 세탁기에 넣고 돌리는 빨래의 무게만 18㎏ 정도다.

여행을 떠나기 위해 준비하는 과정을 ‘군사 작전’이라고까지 표현한 아내 수는 “아이들이 지루해 할 때 그나마 가장 쉽게 즐길 수 있는 여가 활동은 바로 영화관람이다. 하지만 아이들이 모두 영화를 보러 갈 경우 1인당 10파운드(약 1만 5200원)의 영화 비용도 부담이 될 때가 있다”고 털어놓았다.



이어 “날씨가 좋을 때 아이들과 산책을 하거나 공원 또는 해변을 걷는다. 이 모든 활동을 무료로 즐길 수 있다”면서 “내년에 태어날 아이가 기다려진다. 아들일 것으로 예상된다”고 덧붙였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