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불 질러 가족 5명 살해한 美 9살 소년, 판사에게 한 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방화로 가족 5명을 죽음에 이르게 해 기소된 미국 9살 소년 카일리 앨우드

고작 9살 소년이 가족 5명을 잔혹하게 살해한 혐의로 기소돼 충격을 주고 있다.

뉴욕데일리뉴스 등 미국 현지 언론의 21일 보도에 따르면 일리노이주에 살던 9살 소년 카일리 앨우드는 지난 4월 자신의 집에 불을 질러 각각 2살, 1살의 배다른 동생 2명 및 2살된 사촌 동생과 양아버지(34), 양아버지의 할머니(69) 등 총 5명을 숨지게 했다.

당시 목격자들은 집이 화염이 휩싸인 뒤 집 안에서 비명소리가 들렸다고 증언했으며, 피해자들은 구조되기도 전 연기를 마시고 질식해 숨진 채 발견됐다.

이후 검찰은 앨우드를 1급 살인혐의로 기소해 재판에 넘겼다. 일리노이주는 범죄와 관련해 법적 처벌을 받는 연령을 제한하지 않는 미국 내 33개 주 중 하나다.

현지시간으로 21일 열린 재판에 참석한 이 소년은 판사로부터 “어떤 부분이 이해가지 않느냐”는 질문을 받았다. 그러자 이 소년은 “내가 한 행동이 이해되지 않는다”라고 답했다.

판사가 범행 사실과 과정에 대해 질문할 때에는 법적 용어 등을 이해하지 못해 변호사의 도움을 받기도 했다.

앨우드의 변호사는 이날 재판에서 앨우드에게 재판 문서 청구에 관한 여러 용어를 설명하기 위해 여러 차례 진술과 답변 등을 멈춰야 했다.

이와 관련해 앨우드의 어머니는 “사람들이 내 아들을 모두 괴물처럼 보지만 이는 사실이 아니다”라면서 “사람은 실수를 저지를 수 있다. 이번 사건은 매우 끔찍한 비극이었지만, 그 비극은 사건 당일 모두 끝났다”며 어린 아들을 두둔했다.

검찰은 앨우드의 유죄가 확정될 경우 최소 5년, 길면 성인이 되는 만 21세까지 집행유예 기간을 둘 수 있다고 밝혔다. 현지 언론은 앨우드의 나이가 어린 만큼, 보호관찰을 받게 될 가능성이 높다고 전했다.

또 검찰은 앨우드의 나이를 고려한 탓인지, 방화를 저지른 정확한 동기 등에 대해서는 공개하지 않았다.



청소년 인권 옹호 단체 등 일부 사회단체는 아직 10살도 채 되지 않은 소년을 기소한 검찰을 비난하고 있는 가운데, 앨우드는 이날 재판이 끝난 뒤 흐느끼며 재판장을 떠난 것으로 알려졌다.

앨우드의 다음 재판은 오는 11월 22일 열릴 예정이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