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30대 형제, 미성년 여동생들 상습 성폭행...막내는 임신까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오빠들이 여동생들을 상습적으로 성폭행, 임신까지 시킨 사건이 아르헨티나에서 발생해 현지 사회가 경악하고 있다. 아르헨티나 경찰이 여동생들을 상습적으로 성폭행한 혐의로 각각 30살과 28살인 형제를 차례로 체포했다고 현지 언론이 23일(이하 현지시간) 보도했다.

경찰에 따르면 장남인 30살 남자가 무려 16살이나 어린 막내 여동생에게 손을 댄 건 지난해부터였다. 14살 막내 여동생을 성추행하던 남자는 급기야 강제로 성관계를 갖기 시작했다. 경찰조사에서 여동생은 "오빠가 성적으로 공격을 할 때마다 어떻게 저항해야 할지 몰랐다"면서 눈물을 흘렸다.

인면수심 큰오빠의 악행은 올해 드러났다. 막내 여동생이 임신하면서 배가 불러오기 시작하면서다.

아르헨티나는 낙태를 엄격하게 금지하고 있지만 성폭행의 경우 예외적으로 낙태가 가능하다. 사건을 신고했더라면 막내 여동생도 합법적인 낙태가 가능했지만 그는 외부에 도움을 요청하지 않았다. 부모가 다그쳐도 입을 꾹 다문 채 고민만 하던 막내 여동생은 결국 지난 7월 아기를 출산했다.

14살에 엄마가 된 막내 여동생은 출산 후에도 친부에 대해선 일절 입을 열지 않았지만 사법부가 뒤늦게 사건에 개입하면서 큰오빠의 소행은 드러났다.

친부가 누구인지 밝혀달라는 부모의 요구를 접수한 사법부는 가족에게 DNA 검사를 명령했고, 큰오빠와 친부 관계가 성립한다는 결과가 나온 것. 큰오빠는 미성년 여동생을 상습적으로 성폭행한 혐의로 지난 4일 체포됐다.

이 사건을 조사는 과정에서 검찰은 충격적인 또 다른 사건을 인지하게 됐다. 피해자인 막내 여동생이 "언니도 작은오빠에게 성폭행을 당해왔다"고 털어놓은 것. 작은 오빠는 28살, 막내 여동생이 말한 언니는 17살이다.



검찰은 용의자로 지목된 작은오빠는 소환, 혐의를 추궁했다. 막내 여동생의 진술은 모두 사실로 드러났다. 법원이 즉각 구속영장을 발부하면서 작은오빠 역시 곧바로 구속됐다.

관계자는 "30살 큰오빠는 14살 막내여동생을, 28살 작은오빠는 17살 여동생을 각각 노리개로 삼고 일상적으로 성범죄를 저질러왔다"면서 "막내여동생의 임신이 아니었더라면 두 형제의 성범죄는 계속됐을 것"이라고 말했다. 오빠들에게 상습적 성폭행을 당한 자매는 사법부의 지원으로 심리치료를 받고 있다.

남미통신원 임석훈 juanlimmx@naver.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