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씁쓸한 美 교실…교내 총기난사 늘자 ‘방탄 교실문’ 설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기존 교실문(왼쪽)과 새롭게 설치된 방탄 교실문(오른쪽)

미국에서나 볼 수 있는 씁쓸한 세태를 담은 상품이 어린 학생들이 다니는 학교에 설치됐다.

지난 23일(현지시간) CNN 방송은 뉴저지 주에 위치한 해링턴 파크 학교에 설치된 방탄 교실문에 얽힌 사연을 보도했다. 유치원생부터 중학생인 8학년이 다니는 이 학교는 지난 8월 놀랍게도 교실문 50개를 모두 방탄으로 바꿔 설치했다.

아연도금강과 방탄유리로 제작된 이 문 하나의 무게는 무려 117㎏. 학교 측이 거액을 들여 교실문을 방탄으로 바꾼 이유는 사실 안타깝다. 미국 내 학교에서 간혹 발생하는 총기난사로부터 학생들을 지키기 위한 것. 보도에 따르면 올해에만 최소 23건의 총기난사 사건이 미국 내 학교에서 발생했다. 또 지난 10년 동안 총 180건의 교내 총기난사 사건이 일어나 356명의 희생자를 냈다.

이처럼 어린 학생들이 총기 피해에 고스란히 노출되자 학교 측이 자구책을 꺼내든 셈이다. 이 방탄문은 총 100발 이상의 총격을 견딜 수 있으며 강제로 자물쇠를 열기위해 총을 쏘면 자동으로 잠긴다. 또한 최대 90분 동안 화재로부터 지키는 내화성도 장점이다.

방탄문을 제작해 납품한 레모 시큐리티 도어스의 오메르 바네스 사장은 "학교 측 관계자가 교실용으로 방탄문을 납품할 수 있는지 물어 매우 놀랐다"면서 "원래 기업과 군용으로 제작했지만 학생들의 안전을 위해 기쁜 마음으로 개조했다"고 밝혔다. 이어 "주문이 늘어남에 따라 학교에는 개당 2500달러(약 300만원)까지 가격을 낮춰 공급 중"이라고 덧붙였다.

▲ 미국 내에서 판매 중인 방탄 책가방

학교 측 관계자는 "1950~60년대 학생과 교직원들은 학교에서 핵전쟁에 대비한 훈련을 했다"면서 "이제는 총격사건이 일어났을 때 이들을 보호하기 위한 훈련이 필요한 때"라고 밝혔다.      



한편 미국 내 학부모들 사이에서는 아이들을 위한 방탄 책가방도 인기다. 대형마트에서도 쉽게 구매할 수 있을 정도로 널리 판매되고 있는 이 방탄가방은 학교 내에서 총기난사 사건이 날 때 마다 매출이 급증하고 있다. 또한 업체들은 가방 외에도 방탄담요, 교실 내 설치하는 방탄커튼 등 다양한 제품을 개발해 시장에 내놓고 있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