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여기는 할리우드] 마동석 주연 ‘이터널스’ 촬영장에 폭탄이…졸리 등 대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마블의 25번째 영화 ‘이터널스’에 출연하는 안젤리나 졸리(오른쪽)와 마동석(왼쪽)

배우 마동석이 한국 배우로는 처음으로 마블 스튜디오 영화의 주연으로 캐스팅 돼 더욱 기대를 모으고 있는 영화 ‘이터널스’ 촬영장에서 불발탄이 발견돼 배우와 스태프가 대피하는 소동이 벌어졌다.

영국 메트로 등 해외 언론의 4일 보도에 따르면 안젤리나 졸리, 마동석, 리차드 매든 등이 출연하는 영화 ‘이터널스’ 촬영장에서 폭파되지 않은 폭탄이 발견됐다.

당시 현장에는 졸리와 매든 및 스태프 다수가 있었고, 소식을 들은 배우와 스태프들은 곧장 촬영장 인근인 스페인 카나리아 제도의 푸에르테벤투라 섬으로 안전하게 대피했다.

이후 아수라장이 된 촬영장으로 폭탄 전문가들이 들어왔고, 불발탄을 안전하게 제거한 뒤에야 촬영이 재개될 수 있었다. 마동석이 다른 배우들과 현장에 있었는지는 밝혀지지 않았다.

당시 촬영장에 있던 한 관계자는 영국 일간지 더 선과 한 인터뷰에서 “문제의 폭탄은 수 십 년 동안 훼손되지 않은 채 그 자리에 있었던 것으로 보였다”면서 “만약 실수로라도 잘못 건드릴 경우 어떤 일이 벌어질지 알 수 없었기 때문에 현장의 모두가 매우 두려워했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더 선은 “문제의 폭탄이 정확히 언제, 어디서 제작된 것인지, 얼마나 오랫동안 촬영이 있었던 해당 공간에 존재해 왔는지 밝혀지지 않았다”면서 “그러나 촬영이 진행된 섬은 과거 2차세계대전 당시 독일군이 군사기지로 썼던 곳”이라고 전했다.

한편 영화 ‘이터널스’는 수백만 년 전 인류를 실험하기 위해 지구로 온 셀러스티얼이 만든, 우주 에너지를 조종할 수 있는 초인적 힘을 지닌 불사의 종족 이터널스가 빌런 데비안츠와 맞서 싸우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마블(MCU)의 25번째 작품이다.



마동석은 ‘길가메시’ 역으로 합류했으며, 주연인 안젤리나 졸리가 지난 9월 영국 런던의 한 강가에서 촬영하는 모습이 카메라에 포착되기도 했다.

'이터널스’는 오는 2020년 11월 6일 개봉 예정이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