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제의 연구

[핵잼 사이언스] 이집트 ‘고양이 미라’ CT 분석하니…한마리 아닌 여러마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2500년 된 이집트 고양이 미라가 처음으로 디지털로 '해부'됐다.

최근 프랑스 국립 고고학 연구소(INRAP) 연구팀은 렌느 박물관에 보관된 고양이 미라를 CT로 촬영해 분석한 결과 꼬리가 3개, 뒷다리가 5개가 들어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결과적으로 한마리 고양이가 아닌 여러 마리의 고양이가 미라화된 셈. 특히 고양이의 머리로 추정된 부분은 실제 머리가 아닌 직물 덩어리로 드러났으며 척추와 늑골도 빠져있었다.

미라로 유명한 고대 이집트는 기원전 3000년 경 부터 발달된 방부처리 기술로 미라를 만들어왔다. 통상 사람만 미라화되는 것으로 인식되지만 사실 고대 이집트 인들은 동물도 미라로 만들었다.

종류도 개와 고양이를 비롯 새, 악어, 물고기, 뱀등 다양한데 이들이 동물을 미라화 시킨 이유는 있다. 다신교를 믿는 고대 이집트인들은 모든 생물체에 신의 영혼이 깃들어 있다고 믿었기 때문이다. 또한 고대 이집트인들은 사후세계를 위해 그들의 몸을 보존하기 위해 인간을 미라로 만들었지만 동물 미라는 보통 종교적인 제물로 사용됐다.



INRAP의 테오파네 니콜라스 연구원은 "수많은 동물 미라가 있지만 여러 마리가 섞인 것은 극히 드물다"면서 "완벽하게 한마리 고양이로 된 미라도 있지만 일부는 실제 사체가 아예 없는 경우도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왜 이 고양이 미라가 다른 고양이의 일부 사체를 가지고 있는 지는 분명치 않다"면서 "다만 신들의 제물로 만드는 동물 미라를 비싼 값에 팔려는 사제들이 문제일 수 있다"고 덧붙였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