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와우! 과학] 매년 150만 명 사망…결핵 정복의 꿈 언제 이뤄질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사진=123rf

현대 의학의 가장 큰 업적은 인류를 오랜 세월 괴롭혔던 수많은 감염성 질병을 치료법이나 예방법을 개발한 것이다. 물론 위생 및 생활 수준이 향상도 감염병 예방에 도움이 됐지만, 항생제와 백신의 개발이 없었다면 인류의 평균 수명이 지금처럼 길어지지 못했을 것이다. 하지만 21세기에 와서도 결핵이나 말라리아 같은 일부 감염병은 여전히 많은 인명을 앗아간다.

결핵의 경우 항결핵제도 있고 BCG 같은 백신도 나와 있지만, 매년 전 세계적으로 150만 명 정도가 결핵으로 사망하는 것으로 추산된다. 아직도 결핵 유병률이 워낙 높은 데다 항결핵제에 대한 내성을 지닌 다제 내성균의 등장으로 인해 21세기에도 쉽게 정복되지 않는 질병이 된 것이다.

이에 따라 새로운 결핵 치료제를 개발하려는 연구가 진행 중이지만, 모든 질병과 마찬가지로 결핵 역시 치료보다 예방이 가장 좋은 방법이다. 따라서 결핵 정복을 위해서는 효과가 뛰어난 결핵 백신이 필요하지만, 현재 사용되는 BCG의 효과는 만족스럽지 못했다.

다국적 제약 회사인 글락소스미스클라인과 AIDS 연구기관인 국제 AIDS 백신 이니셔티브(IAVI)는 현재 개발 중인 결핵 백신 후보인 M72/AS01E가 2b상 임상시험에서 접종 3년간 50%의 결핵 예방 효과를 보였다고 발표했다. 공동 연구팀은 사하라 남쪽 지역에서 에이즈 감염이 없는 건강한 지원자 3575명을 대상으로 각각 절반씩 백신과 위약을 투여한 후 테스트했다.

연구팀은 3년간 백신군에서 13명의 결핵 환자를 확인하고 대조군에서 26명의 결핵 환자를 확인했다. 대략 50%의 예방 효과가 있는 것으로 연구팀은 이 결과를 바탕으로 더 대규모의 3상 임상시험을 준비하고 있다.

물론 50% 예방 효과도 아쉬운 부분이 있지만, 매년 결핵이 발병하는 환자와 이로 인해 사망하는 환자의 숫자를 생각하면 엄청난 숫자의 인명을 살릴 수 있다. 앞으로 후속 연구를 통해 이 백신의 효과와 안전성이 확립되면 결핵 예방의 새로운 전기가 마련될 것으로 기대된다. 다만 결핵 예방효과 확인을 위해 시간이 오래 걸리는 점을 생각하면 실제로 효과가 있더라도 앞으로 효능을 확인하고 상품화하는 데 상당한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

고든 정 칼럼니스트 jjy0501@naver.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