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제의 연구

황제펭귄, 이번 세기 안에 멸종 내몰릴 수도…기후 변화의 경고 (연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황제펭귄, 이번 세기 안에 멸종 내몰릴 수도…기후 변화의 경고 (연구)

황제펭귄이 이번 세기 즉 80년 안에 멸종으로 내몰릴 수 있다는 충격적인 예측 결과가 나왔다. 지구 온난화의 영향으로 이들 펭귄의 서식지인 해빙이 줄어들고 있기 때문이다.



미국 우즈홀해양연구소(WHOI)의 해양생태학자 스테파니 제누비에 박사팀은 기후 변화와 황제펭귄 생태에 관한 두 가지 컴퓨터 모델을 통합 분석해 위와 같은 결론에 이르렀다고 밝혔다.

황제펭귄은 아주 특별한 조건에 있는 해빙(바닷물이 얼어서 생긴 얼음)을 집단 서식지로 삼는다. 이런 해빙은 남극 대륙과 연결돼 있고 먹이를 얻을 수 있도록 바다 쪽으로도 열려 있어야만 한다. 하지만 지구 온난화가 가속함에 따라 이런 해빙 역시 점차 사라지고 있다.

연구진은 미국국립기상연구소(NCAR)가 개발한 기후 변화 모델을 이용해 세 가지 기온 상승 시나리오별로 해빙의 변화를 예측하고, 해빙 서식지에 따라 황제펭귄의 생활주기와 번식능력 그리고 폐사률 등을 계산해 펭귄 개체 수를 예측할 수 있는 펭귄 생태 모델에 입력해 최종 결과를 산출했다.

그 결과, 지구 기온이 파리 기후협정 목표에 해당하는 1.5℃ 안으로 상승하도록 억제할 때 해빙은 2100년까지 5%만 줄어 황제펭귄 집단은 19% 감소하는 데 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기온 상승이 2℃로 확대되면 해빙이 줄어드는 양은 거의 3배로 급증하고 황제펭귄 집단도 3분의 1 이상 사라졌다.

특히 기후 변화를 막기 위한 어떤 조치도 취해지지 않아 기온이 5~6℃ 상승하면 황제펭귄 집단은 86%가 사라지는 것으로 예상됐다.

▲ 스테파니 제누비에 박사

이에 대해 제누비에 박사는 “이런 상황이 되면 황제펭귄의 개체 수가 회복할 가능성은 거의 없다”면서 “이 시나리오에서 황제펭귄은 다음 세기에 완전히 멸종될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스테파니 제누비에/우즈홀해양연구소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