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천외 중국

[여기는 중국] 새우 손질하다 손가락 찔린 남성, 피부 괴사로 사망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자료사진

새우에 찔린 뒤 의식을 잃은 중국인 남성이 사망했다. 7일 중국 뉴스포털사이트 시나닷컴(新浪网, 신랑망)은 항저우 샤오산의 한 60대 남성이 비브리오 패혈증균(Vibrio vulnificus)에 감염돼 목숨을 잃었다고 전했다.

사망한 왕씨는 이달 초 시장에서 산 새우를 직접 손질하다 새우 머리뿔에 손가락을 찔렸다. 이튿날, 난데없는 고열과 복통에 시달리던 그는 혼수상태에 빠져 병원으로 실려갔다. 당시 왕씨의 오른쪽 다리는 심하게 부어 있었으며 피부는 검붉게 변해 있었다.

왕씨를 중환자실로 옮긴 의료진은 급히 항생제를 투여하고 괴사조직 제거 수술을 시행했지만, 심각한 다발성장기부전을 이기지 못한 그는 입원 사흘 만에 끝내 숨을 거뒀다.

저장대학병원 제2응급센터 측은 왕씨가 새우에 찔린 적이 있다는 가족의 말을 토대로 균 배양검사를 한 결과 비브리오 패혈균(Vibrio vulnificus)이 검출됐다고 밝혔다.



비브리오 패혈균은 오염된 어패류를 날로 먹거나, 상처난 피부에 오염된 바닷물이 닿았을 때 감염된다. 건강한 사람은 식중독처럼 가볍게 지나가지만, 만성 간 질환이나 알코올 중독, 당뇨 등을 앓거나 면역력이 저하된 사람들은 패혈증으로 진행될 수 있다. 지난 8월 비브리오 패혈증으로 사망한 전남 여수의 50대 남성 역시 간 질환을 앓고 있었다.

비브리오 패혈증의 경우 치사율이 50%를 넘는 만큼 예방이 우선이다. 오염된 해산물 섭취를 삼가고 되도록 85도 이상으로 가열해 먹는 게 중요하다. 어패류를 날로 먹어야 한다면 장갑을 낀 채로 소금기가 없는 수돗물에 씻어 손질할 필요가 있다.

만약 패혈증이 의심된다면, 발병 24시간 이내에 얼마나 빨리 대처하느냐에 따라 예후가 달라진다. 특히 발열과 오한, 복통뿐만 아니라 피부 발진이나 부종, 근육통이 나타나면 즉시 병원을 찾아야 한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