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여기는 남미] 살인해도 처벌 불가…멕시코서 13세 청부살인업자 체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멕시코에서 미성년 청부살인업자들이 활동 중인 것으로 드러나 충격을 주고 있다. 14살 미만 미성년자는 형사처분을 받지 않는다는 점을 악용해 미성년자들이 자유롭게 살인을 저지르고 있다는 것이다.

최근 멕시코시티에서 발생한 살인사건의 용의자들이 범죄카르텔로부터 돈을 받은 청부살인업자인 것으로 확인됐다고 현지 언론이 1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사건은 지난 12일 멕시코시티에 있는 한 타코(멕시코 전통음식) 전문점에서 발생했다.

오토바이를 타고 등장한 괴한 2명이 식당에서 타코를 먹고 있던 청년을 향해 잔인한 총격을 가했다. 머리와 가슴에 집중적으로 총을 맞은 청년은 그 자리에서 쓰러져 사망했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사망한 청년은 26살로 최소한 10여 발 맞았다. 청년이 쓰러지자 괴한들은 오토바이에 다시 올라 타고 도주했지만 순간 식당에 있던 손님 두 사람이 총을 빼들고 이들을 추격하고 나섰다. 마침 식당에서 타코를 먹고 있던 은행 청원경찰들이었다.

일부 목격자는 "괴한들이 청년을 향해 총을 쏘기 시작하자 두 사람이 바로 응사했다"고 했지만 이 부분에 대해선 증언이 엇갈린다. 괴한들이 도주할 때 두 사람이 총을 빼들고 추격하기 시작했다는 증언도 있기 때문이다.

추격에 나선 청원경찰들은 범행 현장에서 얼마 떨어지지 않은 곳에서 괴한들을 성공적으로 제압, 경찰에 넘겼다. 충격적인 사실은 조사 과정에서 드러났다. 살인을 저지른 괴한들은 각각 16살과 13살 소년들이었다.



두 명은 역할을 분담하고 범행을 준비했다. 16살은 오토바이 운전을 담당하고 13살은 살인을 맡았다. 14살 미만은 형법상 법적 책임을 물을 수 없는 촉법소년이라는 점을 악용한 역할 분담이다. 알고 보니 두 명은 범죄카르텔에 고용된 청부살인업자들이었다.

경찰 관계자는 "범죄카르텔이 청년을 죽이기 위해 미성년자들을 청부살인업자로 고용하고 있다는 사실이 확인됐다"고 말했다. 멕시코 경찰은 눈을 가린 소년들의 사진과 이름을 언론에 공개했다.

현지 언론은 "사건이 (예상대로) 미성년 범죄를 전담하는 검찰에 넘겨졌다"고 보도했다. 검찰은 이번 사건이 마약거래와 관계가 있는지 들여다보고 있다.

사진=멕시코 경찰

남미통신원 임석훈 juanlimmx@naver.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