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월드피플+] “영웅들이 집도 없다니”…참전용사 돕는 8살 소년의 사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미국 메릴랜드에 사는 4살 소년은 조국을 위해 자신의 목숨을 걸었던 참전용사들을 항상 영웅으로 생각해왔다. 그러나 참전용사 중 일부는 집도 없이 거리를 떠도는 홈리스라는 사실이 좀처럼 납득되지 않았다.

지난 17일(현지시간) CNN 등 현지언론은 4년 동안 총 3000명에 달하는 참전용사들을 도운 타일러 스톨링스의 사연을 보도했다. 지금은 8살 소년이 된 타일러는 어린 나이지만 놀랍게도 4년 동안 총 5만 달러(약 5800만원) 이상을 모금해 경제난에 처한 수천 명의 참전용사들을 도왔다. 꼬마 소년이 참전용사를 돕는다는 기특한 생각을 하게 된 계기는 4살 무렵 어려움에 처한 그들의 사연을 다룬 여러 편의 영상을 보면서다.

타일러는 "나라를 위해 싸운 영웅들이 집도 없다는 사실이 이치에 맞지 않았다"면서 "이에 참전용사들에게 집을 지어주고 싶었지만 현실적으로 실현 가능한 목표를 정했다"고 털어놨다. 타일러의 실현 가능한 목표는 이들에게 필요한 장갑, 모자, 담요, 스웨터, 칫솔, 비누 등의 방한용품과 생활용품을 감사카드와 함께 가방에 담아 나눠주는 것. 타일러는 이 물품을 담은 가방의 이름을 '영웅 가방'으로 정했다.



많은 영웅 가방을 기부하기 위해 타일러는 인터넷 모금사이트 ‘고펀드미’(GoFundMe)에 사연을 올려 모금운동을 시작했다. 그리고 놀랍게도 많은 사람들이 십시일반 타일러의 뜻에 동참했고 지금까지 총 3000개에 가까운 영웅 가방을 참전용사들에게 기부했다.

타일러는 "그들은 조국을 위해 좋을 일을 했기 때문에 필요한 것을 가져야 할 자격이 있다"면서 "참전용사들이 행복한 반응을 보일 때 나 역시 매우 행복하고 기분좋다"며 웃었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