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비행기서 쓰러진 노인 살리려 입으로 소변 받아낸 中 의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사진=중국 남방항공

▲ 사진=중국 남방항공

9000m 상공을 날던 여객기에서 쓰러진 노인을 살리기 위해 입으로 소변을 받아낸 중국인 의사에게 박수가 쏟아지고 있다.

19일(현지시간) 중국 광저우에서 출발해 미국 뉴욕으로 향하던 남방항공 CZ399편 여객기. 이륙 후 15시간이 지났을 무렵, 남성 승객 한 명이 복통을 호소하며 쓰러졌다.

응급 상황에 놀란 승무원들은 같은 비행기에 타고 있던 의사들에게 도움을 요청했고, 진안대 제1 병원(광저우해외중국병원) 장홍과 하이난중앙병원 장샹이 급히 일어나 환자에게로 향했다.

쓰러진 남성은 70대 고령으로, 장시간 비행 탓에 요도가 막혀 소변을 배출하지 못한 상태였다. 그의 아내는 남편이 전립선 비대 병력이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기내에 구비된 응급처치 장비로는 치료에 한계가 있었고, 환자를 살피던 의사 장홍은 산소마스크에 달려 있던 깨끗한 플라스틱 도관 하나를 찾아왔다. 도관을 요도에 삽입해 소변을 빼낼 요량이었다.

하지만 도관의 구멍은 요도에 삽입하기에는 너무 컸다. 시간이 지체되는 사이, 노인은 쇼크 징후를 보였다.

▲ 사진=중국 스제르바오(世界日報)

장씨는 “자칫하면 생명이 위험한 상황이었다”라면서 “적당한 도구를 찾다가 주사기와 바늘을 보고 이거다 싶었다”라고 밝혔다.

가족의 동의를 얻어 바늘을 연결한 장씨는 산소마스크 도관에 입을 대고 직접 소변을 빨아 들이기 시작했다.

난팡왕(南方 ) 등 현지언론은 그가 37분간 800㎖ 가량의 소변을 입으로 빨아내 승무원이 준비한 컵에 뱉어내는 작업을 반복했다고 설명했다.

덕분에 노인은 안정을 되찾았고, 무사히 목적지에 도착해 감사 인사를 전했다. 환자를 살리기 위해 소변을 입으로 받아낸 의사의 사연이 전해지자 반응은 폭발적이었다.

이에 대해 장씨는 “소변을 두 모금 빨아들였을 때는 정말 구역질이 났지만 다른 대안이 없었다”며 “사람을 살려야 한다, 감동을 주자 이런 생각을 할 겨를도 없이 그저 빨리 소변을 빼내야 한다는 생각뿐이었다”고 말했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