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문화

한국 아이들이 가장 게으르다?…신체 활동 수준 전세계 꼴찌 (WHO)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우리나라 아이들이 세계에서 가장 게으르다는 불명예를 안게 됐다. 하루 동안 신체 활동(운동)을 권장량인 1시간도 하지 못하는 아동·청소년이 한국에서 10명 중 9명이 넘는 것으로 확인됐기 때문이다.

세계보건기구(WHO)의 레지나 구톨트 박사(독일)가 이끄는 연구진이 세계 146개국에 사는 11~17세 아동·청소년 약 160만 명을 대상으로 국가별 신체 활동 수준을 분석해 이런 결과를 의학전문지 ‘랜싯 아동·청소년 건강’(Lancet Child & Adolescent Health) 최신호에 발표했다.

이 보고서에 따르면, 한국은 하루 동안 신체 활동량이 1시간 미만인 아이들이 94.2%에 달해 전체 국가 중 1위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방과 후 학원 등 치열한 학업 경쟁에 내몰리는 우리나라 청소년들의 특수한 상황이 연구에 반영되지 않은 것으로 풀이된다.

그다음으로는 필리핀(93.4%)과 캄보디아(91.6%), 수단(90.3%) 그리고 동티모르(89.4%)가 2위부터 5위까지에 올랐다.



이어 잠비아(89.3%)와 호주(89%), 베네수엘라(88.8%), 뉴질랜드(88.7%) 그리고 이탈리아(88.6%)가 10위권 안에 들었다.

반면 아이들의 신체 활동 수준이 가장 높은 국가는 방글라데시인 것으로 확인됐다. 그런데도 하루 1시간도 신체 활동을 하지 못하는 아이들은 66.1%로 과반수가 넘었다.

이어 슬로바키아(71.5%), 아일랜드(71.8%), 미국(72%), 불가리아(73.3%), 알바니아(73.9%), 인도(73.9%), 그린란드(73.9%), 핀란드(75.4%), 몰도바(75.7%) 순으로 나타났다.

연구진은 이 보고서에서 전 세계 모든 아동·청소년이 매일 최소 1시간씩 신체 활동을 해야 하지만, 그중 약 19%만이 실제로 실천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 보고서는 또 통가와 사모아, 아프가니스탄 그리고 잠비아 4개국을 제외한 모든 국가에서 여학생(85%)이 남학생(78%)보다 신체 활동이 부족하다는 것 역시 보여줬다.

이에 대해 구톨트 박사는 “특히 여학생들의 신체 활동 참여를 독려하고 유지하기 위해 이제 신체 활동 수준을 높이기 위한 긴급 조치가 필요하다”면서 “신체 활동은 젊은이들의 심장과 폐, 뼈 그리고 근육이 발달하고 건강한 체중을 유지하는 데 중요하다”고 말했다.

WHO의 신체 활동 전문가인 주안나 윌럼슨 박사도 “우리 중 누구도 디지털 혁명을 부정할 수 없다. 스마트폰은 일상의 일부가 됐다”면서 “아이들의 여가 활동은 야외 활동이나 스포츠 또는 놀이보다 스마트폰에 기반을 둔 앉아서 하는 경향이 있다”고 지적했다.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