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이집트서 ‘새끼 사자’ 미라 첫 발견…“생후 6~8개월쯤 죽은 듯”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이집트서 ‘새끼 사자’ 미라 첫 발견…“생후 6~8개월쯤 죽은 듯”(사진=AFP 연합뉴스)

이집트에서 새끼 사자로 추정되는 큰고양잇과 동물 미라가 남은 고대 무덤이 처음으로 발견됐다.

23일(현지시간) AP통신 등에 따르면, 이집트 고대유물부는 이날 수도 카이로 인근 사카라 유적지에서 약 2600년 전에 만들어진 무덤 1곳을 발굴했다고 발표했다.

이에 대해 무덤 발굴팀을 이끈 무스타파 와지리 최고유물위원회 사무총장은 “이집트에서 사자나 사자 새끼가 온전한 미라 형태로 발견된 사례는 이번이 처음”이라고 밝혔다.

▲ 새끼 사자 미라 2구와 다른 큰고양잇과 동물 미라 3구 그리고 고양이 미라 3구가 전시돼 있는 모습.(사진=AFP 연합뉴스)

이번에 나온 새끼 사자 미라는 총 2구로 아직 분석이 진행되고 있지만, 그중 1구의 몸길이는 약 1m로 생후 6~8개월쯤 죽은 것으로 여겨진다.

이들 사자 미라 근처에는 또다른 큰고양잇과 동물 미라 3구가 발견됐는데 이들 미라는 표범이나 치타 또는 다른 종일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 무덤에서는 또 더 작은 몸집의 고양이 미라 20여구도 발견됐다. 그리고 근처에서는 약 100점의 조각상이나 조각품이 함께 발견됐는데 대부분이 고양이의 형상을 묘사하고 있다고 전문가들은 밝혔다.

고양이 조각상은 돌이나 나무 또는 금속으로 제작됐으며 대부분 칠이 돼 있고 일부는 금으로 장식됐다.

▲ 이집트 여신 네이트(니트)의 형상을 한 작은 조각상도 발견됐다. 네이트는 제26왕조 때 이집트 수도였던 사이스의 수호신으로 알려졌다.(사진=AP 연합뉴스)

이와 함께 무덤에서는 이집트 여신 네이트(니트)의 형상을 한 작은 조각상도 발견됐다. 네이트는 제26왕조 때 이집트 수도였던 사이스의 수호신이라고 칼레드 엘아니니 이집트 고대유물부 장관은 설명했다.

▲ 지름이 30㎝가 넘는 거대한 스카라브(왕쇠똥구리) 모양의 공예품.(사진=AFP 연합뉴스)

이뿐만 아니라 이 무덤에서는 지름이 30㎝가 넘는 거대한 스카라브(왕쇠똥구리) 모양의 공예품도 발견됐다. 이는 고대 이집트에서 종종 인장이나 부적 또는 보석으로 쓰였다.



이에 대해 고고학자들은 이 특별한 스카라브 공예품은 지금까지 이집트에서 발굴된 것 중 가장 클 수 있다고 말했다.

이 무덤이 발굴된 지역은 고양이 미라가 많이 발굴됐던 곳으로 전해졌다.

이전 이 지역의 고고학적 발굴에서도 고양이 미라와 조각상이 발견됐으며, 2004년에는 프랑스 발굴팀이 사자의 뼈 일부를 찾아내기도 했었다.

▲ 이집트 고대유물부가 23일(현지시간) 기자회견에서 사자 미라 등 큰고양잇과 동물 미라 5구를 비롯해 고양이 미라 20여구가 있는 무덤을 발견했다고 발표했다.(사진=AFP 연합뉴스)

이에 대해 엘아니니 장관은 약 2600년 전 이 지역은 이집트 고양이 여신 바스테트와 그녀의 아들이자 사자 남신 마헤스를 기념하는 장소였던 것 같다고 말했다.

그렇다고 해서 이 지역을 고양이들 만이 지배하고 있던 것은 아니라고 와지리 사무총장은 지적했다. 그는 이전 이 지역에서는 새와 같은 다른 동물 미라들도 발굴됐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사카라 유적지는 이집트 최초의 피라미드로 4600년 전 파라오 죠세르의 계단식 피라미드를 포함해 다른 많은 종류의 고고학적 유적이 발견된 곳으로 유명하다.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