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문화

“성공한 사람은 하루를 오전 5시30분부터 시작” (英 조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성공한 사람은 하루를 오전 5시30분부터 시작”

성공하려면 일찍 일어나는 습관이 중요한 것일지도 모르겠다. 영국에서는 성공했다고 자부하는 사람 10명 중 3.5명(35.2%)이 하루를 오전 5시30분부터 시작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은 25일(현지시간) 최근 구인·구직 사이트 ‘CV-라이브러리’가 전문직 종사자 2000명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 결과를 인용해 위와 같이 밝혔다.



하지만 이보다 일찍 일어나는 것은 소용이 없을지도 모른다. 하루를 오전 4시30분부터 시작한다고 답한 자칭 성공한 사람은 10명 중 1.2명(12.5%)에 불과했기 때문이다.

조사는 또 이들 대상자가 하룻밤에 얼마나 잠을 자고 있는지도 살폈다. 그 결과, 수면 시간이 6시간30분인 사람은 10명 중 3.7명(37.4%)인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수면 시간이 8시간인 사람은 10명 중 1.3명(13.9%)에 불과했다.

그렇다면 이 성공한 사람들은 일찍 일어나서 출근 전 무엇을 하고 있는 것일까.

조사 결과, 이메일 처리하기가 10명 중 4.2명(42.5%)으로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이메일을 확인하고 그에 맞게 답신하는 것이다. 그다음으로는 최신 뉴스 읽기(32.1%)와 일정(스케줄) 순서 잡기(31.1%)인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자칭 성공한 사람들이 모두 워커홀릭은 아니었다. 어떤 이들은 그보다 개인적인 활동을 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를 보면 사랑하는 사람과 시간(23%)을 보내거나 소셜미디어(SNS)를 확인(21.5%)하고 반려견과 산책(12%)하거나 운동(11.2%)하는 사람도 있었다.

이밖에도 커피를 마시며 인적 교류(10.8%)를 쌓고 파트너에게 문자(7.9%)를 보내거나 명상(6.6%)을 하기도 했다.

이에 대해 리 비긴스 CV-라이브러리 설립자 겸 최고경영자(CEO)는 “모든 사람이 아침형 인간이 될 수 있는 것은 아니다. 어떤 사람에게는 출근 전 아침을 먹는 일 외에는 어떤 것도 할 수 있다는 생각이 다소 과장될 수 있다”면서 “다만 우리 조사는 성공한 사람들이 권장 수면량보다 적게 자고 있음에도 일찍 일어나는 경향이 있음을 보여준다”고 말했다.

사진=123rf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