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와우! 과학] 역사상 가장 머리가 큰 파충류 발견…공룡 전 최강 포식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브주슈코비아 트리플로코스타타의 복원도

중생대는 흔히 공룡의 시대로 불리지만, 사실 중생대의 첫 번째 시기인 트라이아스기 초기만 해도 공룡은 없었다. 대신 공룡보다 더 오래된 고대 생물들이 지구 생태계를 지배하고 있었다. 그 가운데 하나가 고대 파충류 중 하나인 '에리스로슈키드'(Erythrosuchid)다. 에리스로슈키드는 붉은 악어라는 뜻으로 악어와 비슷한 몸 형태를 지니긴 했지만, 현생 악어와는 직접적인 관계가 없는 초기 지배 파충류 중 하나이다.

최근 국제 과학자팀은 트라이아스기 초기에 육상 생태계 최상위 포식자였던 '브주슈코비아 트리플리코스타타'(Vjushkovia triplicostata)의 화석을 분석해 몇 가지 흥미로운 사실을 발견했다. 브주슈코비아는 초기 에리스로슈키드 가운데 하나로, 몸길이가 3m에 달하는 대형 파충류였다. 페름기 말 대멸종에서 얼마 지나지 않은 당시에는 가장 큰 육식 동물 중 하나였다. 브주슈코비아의 전체 형태는 현재의 코모도 왕도마뱀과 비슷했지만, 한 가지 다른 점도 있었다. 비율로 봤을 때 브주슈코비아는 파충류 가운데서 가장 큰 머리를 지녔을 정도로 머리가 컸다.(복원도 참조)

브주슈코비아의 큰 머리와 큰 입은 이 동물이 매우 적극적인 포식자였다는 점을 시사한다. 이들은 공룡이 나타나기 전까지 가장 강력한 포식자로 군림했다. 하지만 트라이아스기는 공룡의 조상을 포함한 다양한 지배 파충류가 빠른 속도로 진화하며 생태계의 패권을 노리던 시기였다. 트라이아스기 후기에 이르면 초기에 생태계를 주름잡던 많은 생명체들이 사라지고 공룡이 주도적인 육상 동물이 된다. 브주슈코비아는 공룡 시대 이전의 중생대 초기 생태계를 보여주는 흥미로운 생물체다.



여담이지만, 연구팀은 이번 연구를 통해 브주슈코비아가 이전에 다른 종으로 보고된 가르자이니아 프리마(Garjainia prima)와 동일한 종이라는 사실을 확인했다. 에리스로슈키드 가운데 브주슈코비아는 러시아에서 발견되고 가르자이니아는 남아프리카 공화국에서 발견되었기 때문에 사실 이들이 같은 종이라면 서식 범위가 매우 광범위했음을 알 수 있다. 비록 짧은 시간 동안 지배적 지위를 누리다가 왕좌에서 내려왔지만, 브주슈코비아는 매우 성공적인 최상위 포식자였던 셈이다.

고든 정 칼럼니스트 jjy0501@naver.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