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문화

[건강을 부탁해] 바나나를 껍질까지 먹어야 하는 이유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사진=123rf.com

무심코 버리는 바나나 껍질에 유익한 영양분이 다량 함유돼 있으므로, 버리기 보다는 깨끗하게 세척한 뒤 먹는 것이 좋다는 주장이 영국 일간지 데일리메일에 소개됐다.

호주에서 영양사로 활동하는 수지 버렐은 자신의 블로그 및 데일리메일을 통해 바나나 껍질의 순기능을 강조했다.

이 영양사에 따르면 바나나 껍질에는 섬유소가 매우 풍부해, 바나나 껍질 하나만으로도 권장 섬유소 섭취량의 10%를 섭취할 수 있다.

뿐만 아니라 바나나 속살에 비해 비타민 B6와 비타민 C도 더 풍부하며, 바나나 껍질을 섭취하는 것이 피부미용뿐만 아니라 다이어트와 숙면에도 도움이 된다고 주장했다.

버렐은 “다만 바나나 껍질을 생으로 씹어먹기보다는 스무디나 머핀, 빵이나 카레 등에 섞어 먹기를 권장한다. 고기를 요리할 때 바나나 껍질을 아래에 깔아두는 것도 방법 중 하나”라며 “바나나 껍질을 부드럽게 만들면 껍질을 감싸고 있는 세포벽이 함께 약해져 영양분을 흡수하는데 도움이 된다”고 설명했다.

이어 “색이 밝은 바나나 껍질은 항암효과가 있는 산화방지 물질이 풍부하다. 반면 약간 덜 익은 초록색 바나나는 숙면에 도움을 주는 필수 아미노산인 트립토판 및 다이어트에 도움이 되고 장에 유익한 저항성 전분(resistance starch)이 풍부하다”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해 과거 호주의 또 다른 영양 전문가는 바나나 껍질의 색깔에 따라 영양성분의 차이가 존재한다고 소개한 바 있다.



예컨대 덜 숙성된 초록색 바나나에는 유익한 전분이 다량 함유돼 있어 금세 포만감을 느낄 수 있지만, 가스가 쉽게 차거나 더부룩함을 느낄 수 있다.

알맞게 숙성된 노란색 바나나는 초록색 바나나에 비해 탄수화물 비율이 낮고 당 비율이 높다. GI지수(혈당지수)가높아서 쉽게 소화되며, 색이 진해질수록 비타민 C와 E 같은 산화방지 성분이 높아지고 섬유소의 양도 풍부한 상태가 유지된다.

반면 검게 변한 과숙성 바나나는 기존의 건강한 탄수화물 성분이 대부분 모두 당으로 변한다. 섬유소도 적어지기 때문에 너무 많이 익은 바나나는 먹지 않는 것이 더 나을 수 있다고 전문가는 권장했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