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의 세계

[여기는 호주] 새끼 남겨놓고 비단뱀에게 잡혀 먹히는 어미 주머니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새끼를 남겨놓고 거대 비단뱀에게 잡혀먹는 어미 주머니쥐의 사진과 동영상이 호주 언론에 보도돼 안타까움을 주고 있다. 호주 ABC뉴스에 의하면 이 동영상은 지난 27일(이하 현지시간) 퀸즈랜드 주 선샤인 코스트에 위치한 쿨룸 비치 카라반 파크에서 촬영됐다.

26일 밤 브리즈번에서 온 리차드와 데비 켐프스 부부는 자신들이 묵고 있는 카라반 파크안 나무 위에 길이 3미터 쯤 되는 비단뱀이 있는 것을 발견했다. 27일 아침에도 여전히 나무에 있는 비단뱀을 발견했는데 한참 후에 놀라운 일이 발생했다.

비단뱀이 있던 나무 위에서 주머니쥐 한 마리가 툭하고 떨어졌고, 이어 비단뱀이 나무를 타고 내려왔다. 주머니쥐는 이미 죽은 듯 움직임이 없었다. 리차드는 “아마 비단뱀이 나무위에서 주머니쥐를 잡아 질식사를 시킨 듯 했다”고 말했다. 호주에서 ‘포섬’(Possum) 이라고 불리는 주머니쥐는 캥거루처럼 새끼를 키우는 주머니가 있는 유대류이다.

밑으로 내려온 비단뱀이 주머니쥐를 삼키려는 순간 이 드문 장면을 보기 위해 사람들이 모여들었다. 모여든 사람 중에는 카라반 파크를 관리하는 직원이 있었고, 주머니쥐의 주머니 부위에서 뭔가 꿈틀거리는 것을 발견했다. 바로 새끼 주머니쥐였다.



직원은 삼켜지는 어미 주머니쥐의 주머니에서 조심스럽게 새끼를 구출해 냈다. 새끼는 불과 몇센티미터 정도의 아주 작은 크기로 눈도 아직 뜨지 못한 상태였다. 비단뱀은 그늘진 자동차 밑으로 어미 주머니쥐를 끌고 가서는 서서히 삼키기 시작했다. 관리인은 비단뱀이 주머니쥐를 완전히 삼킬 때까지 기다렸다가 빗자루를 이용해 숲 속으로 보내주었다. 새끼 주머니쥐는 연락을 받고 온 동물원 직원에게 넘겨져 보호를 받고 있는 중이다.

해당 뉴스에 대해 네티즌들은 "어미를 잃은 새끼 주머니쥐가 안타깝다”라는 반응과 “비단뱀도 먹고 살아야 하는게 자연의 순리”라는 반응이 이어지고 있다.

사진=호주 ABC 뉴스

김경태 시드니(호주)통신원 tvbodaga@gmail.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