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표범 잡고 ‘씨익~ …트럼프 아들 ‘사냥 사진’ 다시 떠오른 이유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 25일(현지시간) 동물학대와 고문 방지법(PACT)에 서명한 이후 과거 큰 논란을 일으켰던 사진 한장이 다시 수면 위로 부상했다.

지난 27일 미국 정치전문매체 더 힐과 뉴스위크 등 현지언론은 트럼프 아들들이 죽은 표범을 들고있는 기념사진이 다시 회자되고 있다고 보도했다.

지난 2012년 트위터를 타고 큰 논란을 일으킨 이 사진의 주인공은 트럼프의 두 아들인 트럼프 주니어와 에릭이다. 이들은 지난 2010년 아프리카 짐바브웨에서 표범, 코끼리, 물소 등을 닥치는대로 사냥해 여러 엽기적인 기념사진을 남겼다. 소위 부자들이 즐기는 잔인한 놀이인 '트로피 사냥'을 즐긴 것. 이같은 사실이 알려지자 동물보호단체 중심으로 비난이 쏟아지면서 트럼프가는 논란의 중심이 됐다.

이후 수면 아래로 내려갔던 이 사진이 다시 부상한 것은 트럼프 대통령이 PACT 법안에 서명하면서다. 과거보다 한층 강화된 PACT법은 동물학대와 고문을 할 경우 중범죄로 처벌할 수 있도록 하는 내용을 골자로 하고있으며 이를 주 범위를 넘어 연방 차원에서 처벌할 수 있도록 했다.

여배우이자 사회활동가로 명성이 높은 미아 패로는 27일 자신의 트위터에 "당신의 아들들에게 동물학대가 지금은 범죄라고 말해달라"며 문제의 사진과 함께 트럼프 대통령에게 트윗을 날렸다. 곧 트럼프 아들들의 행위가 동물학대라는 것을 지적한 것. 그러나 PACT 법안은 국외와 사냥, 수렵활동 등을 예외로 두고있어 사실 트럼프 아들들의 행위는 도덕적 비난의 대상이 될 수는 있으나 법적으로 문제는 없다.



트로피 헌팅(Trophy hunting)은 야생동물을 선택적으로 사냥하는 것을 말한다. 이들 사냥꾼들은 사냥한 동물과 기념촬영은 물론 박제하거나 음식으로 먹기도 한다. 보도에 따르면 트로피 사냥꾼들의 절대 다수는 미국인으로 남아공, 탄자니아 등 아프리카 몇몇 국가는 이를 관광상품으로 허용하고 있다.

문제는 대중적인 공분과는 별개로 트로피 헌팅이 합법이라는 사실이다. 미 언론은 “트로피 헌팅의 시장규모가 매년 20억 달러(2조 3600억원) 수준으로 아프리카 몇몇 국가에서는 이미 거액의 수입을 주는 관광 산업”이라면서 “트로피 헌팅이 사냥을 조장해 아프리카 야생동물의 씨를 말리고 있다”고 지적했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