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1300억 마약 싣고 7690㎞ 대서양 건넌 ‘나르코 잠수함’ 첫 적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바다에서 인양된 마약 잠수함. 사진=AFP 연합뉴스

사상 최초로 남미에서 대서양을 건너 스페인에 도착한 일명 ‘마약 잠수함’에 있다가 도망친 탑승자가 모두 체포됐다.

30일(현지시간) AFP통신 등 외신은 스페인 경찰이 잠수함에 있다가 유일하게 도망쳤던 스페인 국적의 탑승자를 이날 체포했다고 보도했다. 스페인 해안에서 지난 24일 나포된 이 잠수함은 길이 20m 정도로 놀랍게도 무려 1억 유로(약 1300억원)에 달하는 코카인이 3톤이나 실려있었다.  

▲ 스페인 경찰에 적발된 마약 잠수함. 사진=AFP 연합뉴스

이번 잠수함 적발이 충격적인 것은 사상 처음으로 남미에서 대서양을 건너오다 적발된 첫 사례이기 때문이다. 최초 콜롬비아에서 출발한 것으로 보이는 이 잠수함은 7690㎞ 라는 먼 거리의 대양을 헤치고 스페인까지 왔다. 통상 멕시코와 콜롬비아 등 중남미의 거대 마약 조직은 다양한 방식으로 마약을 운반하는데 잠수함의 경우 주로 가까운 미국 등 북미 밀수에 사용되어 왔다. 육로보다 상대적으로 적발이 어려운 태평양을 경유하는 방법을 써온 것.

▲ 스페인 경찰에 적발된 마약 잠수함. 사진=AFP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이번 마약 잠수함 적발은 사전에 국제 경찰의 공조를 통해 이루어졌으며 나포 당시 함내에는 에콰도르인 2명과 스페인 국적 1명이 타고 있었다. 이들은 경찰에 잠수함이 나포될 위기에 처하자 고의로 침몰시키려 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지언론은 “이번에 마약 밀수에 사용된 잠수함은 큰 규모로 가격도 270만 달러에 달하는 것으로 추정된다"면서 "마약 카르텔은 소위 마약 잠수함을 1000여 척 건조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