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의 세계

다친 몸 이끌고 올라왔더니… ’셀카족 희생양’ 바다표범 안락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사진=도싯야생동물기금

다친 몸을 이끌고 뭍으로 올라왔다가 셀카족을 피해 달아났던 바다표범이 결국 안락사에 처했다. 28일(현지시간) 데일리메일은 도싯 카운티 체실 비치에서 구조된 바다표범이 끝내 숨을 거뒀다고 보도했다.

바다표범은 지난 주말 지느러미발을 다친 채 뭍으로 올라왔다. 그러나 몰려든 사람들의 카메라 세례에 놀라 물속으로 자취를 감췄다.

해가 지고 사람들이 물러간 뒤에야 다시 해변에 나타난 바다표범은 신고를 받고 출동한 동물단체에 구조돼 겨우 병원으로 옮겨졌다. 그러나 부상 정도가 심각해 안락사 처리됐다.

▲ 사진=도싯야생동물기금

세계 최초의 동물복지단체인 RSPCA(영국 왕립 동물학대 방지협회) 측은 낚싯줄에 지느러미발을 베인 바다표범의 상처가 매우 깊었다고 밝혔다. 상처를 소독하고 치료를 진행했지만, 감염이 뼈까지 진행돼 손 쓸 수 없는 상태였다고도 덧붙였다.

RSPCA 대변인은 “바다표범의 부상 정도와 앞으로의 회복 가능성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한 끝에 바다표범을 안락사했다”고 설명했다.

▲ 사진=도싯야생동물기금

한편 바다표범이 센터로 이송되기 전까지 보호를 맡았던 지역 야생동물 전문가 데릭 데이비는 다친 동물을 둘러싸고 사진을 촬영한 구경꾼들을 정면으로 비판했다.

데이비는 바다표범이 처음 뭍으로 올라왔을 때 구조됐다 하더라도 결과는 같았을 수 있지만, 고통을 빨리 끝내줄 수는 있었을 것이라고 꼬집었다. 그는 바다표범이 몰려든 구경꾼을 피해 달아나는 바람에 구조가 지연됐다면서, 구경꾼들이 셀카를 찍는 사이 바다표범은 계속 죽음과의 사투를 벌여야 했다고 말했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