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월드포토+] 멕시코 경찰-마약 카르텔 전쟁같은 총격전…최소 21명 사망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총격전에 큰 피해를 입은 빌라유니온 청사 건물. 사진=AP 연합뉴스

▲ 사진=AP 연합뉴스

▲ 사진=AP 연합뉴스

미국 국경에 인접한 멕시코의 한 도시에서 전쟁을 방불케하는 총격전이 벌어져 최소 21명이 숨지는 사건이 발생했다.

지난 1일(이하 현지시간) AP통신 등 외신은 지난달 30일 코아우일라 주 경찰과 지역 마약 카르텔 간의 총격전이 벌어졌다고 보도했다. 이날 테러는 최소 14대의 픽업 트럭에 탄 중무장한 마약 카르텔 조직원들이 빌라유니온 시 청사에 무차별적으로 총격을 가하면서 벌어졌다.

이에 코아우일라 주 경찰이 응사하면서 약 90분에 걸친 총격전이 벌어졌고 이 과정에서 카르텔 조직원 10명과 경찰 4명이 사망했다. 이틀날에도 경찰은 군과 헬기의 지원을 받아 카르텔 조직원에 대한 소탕작전을 시작해 조직원들을 추가로 사살했다.

▲ 사진=AP 연합뉴스

▲ 사진=AP 연합뉴스

사진과 영상으로 공개된 이날의 총격전은 전쟁을 방불케 할 정도로 참혹했다. 실제 사진을 보면 빌라유니온 시청 건물은 총알 자국으로 가득하며 건물 내부 역시 마찬가지다.  

   

현지언론은 "왜 마약 카르텔이 시청을 타깃으로 테러를 벌였는지는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면서 "다만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멕시코의 마약 카르텔을 테러 단체로 지정하겠다고 밝힌 지 얼마 안돼 사건이 벌어졌다"고 보도했다. 이어 "멕시코 정부는 미국의 이러한 움직임이 투자와 관광에 타격을 입힐 것으로 우려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