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러 피겨선수 ‘아우슈비츠 죄수복’ 의상 논란…ISU, 베스트 후보도 올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러시아의 유명 피겨스케이팅 선수가 그랑프리 대회에 입고 출전한 나치의 아우슈비츠 강제 수용소 죄수복을 연상시키는 의상이 뒤늦게 논란의 중심에 섰다.

4일(현지시간) 미국 NBC뉴스 등 해외 주요언론은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측이 러시아 안톤 슐레포프(23)의 대회 의상을 '베스트 의상'(best costume) 후보로 올린 것에 대해 실수라며 사과했다고 보도했다.

지난달 프랑스와 일본에서 각각 열린 피겨스케이팅 그랑프리 대회에서 슐레포프는 문제의 이 의상을 입고 프리 스케이팅 종목에 출전해 연기했다. 이 의상은 나치의 강제 수용소 줄무늬 죄수복의 디자인을 바탕으로 가슴에는 유대교를 상징하는 ‘다윗의 별’이 붙어있다. 당시 슐레포프는 홀로코스트 동안 많은 유대인을 학살로부터 구한 오스카 쉰들러의 일화를 다룬 '쉰들러리스트'를 테마로 한 연기를 문제의 이 의상을 입고 펼쳤다.



이 당시에도 슐레포프의 의상이 문제가 있다는 지적이 일각에서 제기됐으나 크게 논란이 되지 않았다. 그러나 ISU 측이 슐레포프의 의상을 베스트 의상 후보에 올리자 소셜네트워크(SNS) 이용자를 중심으로 분노가 폭발했다. 네티즌들은 "슐레포프의 의상을 베스트 의상 후보에 올린 것은 매우 무책임하고 모욕적"이라면서 "집단학살의 참상은 오락거리가 아니다"라고 분노했다. 미국 최대의 유대인 단체 반명예훼손연맹(ADL)측도 "고통스러운 홀로코스트의 대표 이미지를 환기시킨 것은 매우 몰이해하고 불쾌한 일"이라고 비판했다.

이처럼 논란이 확산되자 ISU 측은 "슐레포프의 의상이 베스트 의상 후보에 지명된 것은 실수"라면서 "이미 후보에서 제외했으며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