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176년 전 세계 최초 크리스마스 카드, 이렇게 생겼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크리스마스를 3주 가량 앞두고 전 세계가 서서히 크리스마스 분위기에 젖어드는 가운데, 최근 영국에서는 의미있는 크리스마스카드가 공개돼 눈길을 사로잡았다.

미국 ABC뉴스 등 해외 언론의 3일 보도에 따르면 영국 런던의 한 박물관에서 전시 중인 크리스마스 카드는 전 세계 최초 인쇄물 형태의 시판용 크리스마스 카드로, 지금으로부터 176년 전인 1843년에 인쇄가 시작됐다.

가격은 1실링으로, 현재 가치로 환산하면 3파운드, 한화로 4700원 정도였다.

수채화로 그려진 그림은 석판인쇄법으로 인쇄됐고, 카드에는 일가족으로 보이는 남녀노소가 붉은색 음료를 마시고 있다.

176년 전 크리스마스 카드에는 현재에도 흔하게 볼 수 있는 메시지인 ‘메리 크리스마스 앤드 해피 뉴 이어 투 유’(A Merry Christmas and A Happy New Year to You)라고 적혀있다.

독특한 것은 카드의 중심에는 유복하고 화목해보이는 가족이 컬러 물감으로 그려져 있지만, 카드 좌우에는 허름한 옷차림을 한 사람들이 흑백으로 그려져 있다는 사실이다.

카드 왼쪽에는 흑백으로 젊은 남성이 마르고 작은 여성과 아이에게 먹을 것을 나누어주는 그림이 있고, 오른쪽에는 역시 흑백 형태로 한 여성이 아이를 안은 여성에게 담요를 덮어주는 내용의 그림이 있다. 그림을 그린 사람의 정확한 의도는 남아있지 않아, 보는 사람에 따라 다양한 해석이 나온다.

ABC뉴스에 따르면 카드가 처음 시판됐을 당시 큰 인기를 끌지 못했다. 때문에 1843년 이 카드가 등장한 뒤, 그 다음 해부터 5년간은 크리스마스 카드가 시판되지 않았다.

당시 제작된 크리스마스 카드의 판매수량은 1000장으로 추정되며, 이중 현재 남아있는 수량은 21장으로 파악된다.



세계 최초 시판용 크리스마스는 2020년 4월까지 런던 찰스디킨스박물관에 직접 만날 수 있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