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블프’ 맞아 美 총기 구매자 껑충… “초당 2회 구매 시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사진=AP 연합뉴스

올해 미국에서 ‘블랙 프라이데이’ 사상 두 번째로 많은 총기 구매가 이뤄진 것으로 보인다. 미연방수사국 FBI는 블랙 프라이데이였던 지난달 29일(현지시간) 총기 구매를 위해 신원조회를 요청한 사람이 총 20만2465명이었다고 밝혔다. 2017년 20만3086명에는 못 미치지만 역대 블랙 프라이데이 중 두 번째로 많은 수치다. 지난해 18만2093명과 비교하면 10% 이상 증가했다. FBI는 초당 평균 2회 이상의 조회가 이뤄졌다고 덧붙였다.

이로써 올해 총기 구매자 신원조회 전체 규모도 사상 최대치를 기록할 전망이다. 올 초부터 11월 말까지 완료된 신원조회는 2540만 건으로, 역대 최대 기록인 2016년 2750만 건을 바짝 추격하고 있다.

▲ 사진=AP 연합뉴스

줄어드는가 싶었던 총기 구매가 다시 늘어난 데는 규제 강화에 대한 우려가 크게 작용했다. 2020년 대선이 채 1년도 남지 않은 시점에서 사실상 모든 민주당 대권 주자가 총기 규제 강화를 역설하면서 그에 따른 반작용으로 총기 구매가 늘었다는 해석이다.

역대 행정부 중 총기 산업에 가장 우호적인 트럼프 행정부가 들어선 뒤 미국의 총기 산업은 오히려 ‘트럼프 슬럼프’에 빠졌다. 언제든 총을 살 수 있다는 생각 때문에 수요가 감소했다. 그러나 새로운 대통령 선출을 앞두고 규제 강화 움직임이 일자 매출이 다시 상승하고 있다. 가장 강력한 규제안이 도입됐던 오바마 행정부 시절 총기 산업이 큰 호황을 이뤘던 것과 같은 맥락이다.

아담 윙클러 UCLA 법대 교수는 “새로운 대통령 선출을 앞두고 이른바 ‘총기 정치’에 변화가 일고 있다”면서 “총기 규제 바람 속에, 업계는 ‘지금 사지 않으면 안 된다’라는 식의 판매 전략을 내세우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 사진=AP 연합뉴스

미국은 총기류 구매 시 반드시 신원조회를 거치도록 하고 있다. 구매자가 신분증과 함께 나이, 주소, 인종, 범죄 기록 등 개인정보를 양식에 따라 기입하면 판매자는 이 양식을 FBI에 제출하고, 기관은 NICS(National Instant Criminal Background Check System)를 통해 범죄 경력 등을 조회한다. 결과는 10분 이내에 나온다.

다만 한 사람이 여러 개의 총기를 동시에 사들이거나, 신원조회 후 실제 구매가 이뤄지지 않는 경우도 있으며 기존 허가를 갱신하는 빈도도 높아 실제 총기 판매량과 정확히 일치하지는 않는다. 그러나 업계에서는 총기 판매를 추적할 수 있는 가장 신뢰할 만한 방법으로 보고 있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