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테이프로 벽에 붙인 바나나도 작품?…무려 1억 4000만원 판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사진=EPA 연합뉴스

테이프로 벽에 붙인 바나나 한송이가 우리 돈으로 무려 1억원이 훌쩍 넘는 거액에 판매됐다.

지난 5일(현지시간) 미국 CNN 등 해외언론은 마이애미 비치에서 펼쳐지고 있는 아트 바젤 마이애미(Art Basel Miami Beach)에서 벽에 테이프로 붙인 바나나 작품이 12만 달러(약1억 4200만원)에 팔렸다고 보도했다.

'코미디언'이라는 제목의 이 작품은 미국에서 흔히 사용되는 덕트테이프를 사용해 그냥 바나나 한송이를 벽에 붙인 것이다. 특히 재료인 바나나와 테이프 역시 인근 마이애미 마트에서 사온 평범한 것으로 일반적인 상식으로는 도저히 납득되지 않는 가격이다.

이 바나나가 높은 평가를 받은 이유는 작가가 이탈리아 출신 예술가인 마우리치오 카텔란의 작품이기 때문이다. 카텔란은 조각가이자 행위예술가로 풍자와 해학을 담은 도발적인 작품으로 세계적인 명성을 얻어왔다. 그의 대표적인 작품은 ‘아메리카’(America)라는 이름의 황금 변기로 지나친 부(富)에 대한 조롱을 담고 있다. 18K 황금으로 만들어진 이 황금 변기의 가치는 약 70억원으로 지난 9월 윈스턴 처칠 전 영국 총리의 생가인 영국 블레넘궁에 전시됐다가 도난당해 또다시 화제에 올랐다.



보도에 따르면 카텔란은 총 세가지의 바나나 작품을 만들었다. 이중 두 작품은 각각 프랑스인에게 12만 달러에 팔렸으며 나머지 한 작품은 아예 가격을 15만 달러로 올렸다.

이 작품의 전시를 주관한 프랑스의 대표적인 아트 딜러 엠마누엘 페로탱은 "바나나는 세계무역의 상징이자 유머의 고전적 장치"라면서 "카텔란은 평범한 물건들을 유머와 비판의 상징으로 바꾼다"고 밝혔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