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전 세계가 트럼프를 조롱해”…美 조 바이든 후보 ‘팩폭’ 광고 화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후보의 광고영상에 등장하는 세계 각국 정상들. 왼쪽 위부터 저스틴 트뤼도 캐나다 총리,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

조 바이든 미국 민주당 대선 후보의 정치광고가 신선한 공감대를 형성하며 화제를 모으고 있다.

워싱턴포스트 등 현지 언론의 5일 보도에 따르면 바이든 후보가 공개한 ‘세상이 조롱하는 트럼프 대통령’은 약 1분 분량의 영상 광고로, 지난 3일 저녁 영국 버킹엄궁전에서 열린 리셉션에서 북대서양조약기구(나토‧NATO) 정상회담 참석자 환영 리셉션 현장을 일부 담고 있다.

이 영상에는 저스틴 트뤼도 캐나다 총리,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 등이 등장하며, 이들은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험담을 늘어놓으며 비웃음을 감추지 못한다.

트뤼도 캐나다 총리는 “내가 방금 봤는데, (트럼프 대통령 참모진이) 다들 입이 떡 벌어졌더라“면서 턱이 바닥에 떨어지는 듯한 과장된 손짓을 해 보였다. 이는 트럼프 대통령이 기자회견에서 내년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를 미 대통령 전용 별장인 캠프 데이비드에서 연다고 예고없이 발표하자, 보좌진들이 당황하는 모습을 묘사한 것으로 추측된다.

이 모습은 '나토 정상들의 뒷담화'라는 제목으로 전 세계에서 화제를 모았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 사실을 알게된 뒤 트뤼도를 "두 얼굴의 위선자"라고 부르며 불쾌감을 정면으로 드러냈다.

이어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에게 분위기에 맞지 않는 손장난을 치는 트럼프 대통령과 이를 황당하고 못마땅한 표정으로 바라보는 마크롱 대통령의 영상도 등장한다.

매우 잠깐 등장하는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는 트럼프 대통령의 어떤 발언을 들은 뒤 황당하다는 듯한 표정을 감추지 못한다.

트럼프 대통령이 전 세계인의 비웃음을 샀던 과거 장면도 등장한다. 2017년 5월 벨기에 브뤼셀에서 열린 나토에 참석한 트럼프 대통령이 다른 국가의 정상을 힘으로 밀치는 비매너적인 행동으로 구설에 올랐었다.

당시 트럼프는 나토 회원국 정상들과 단체사진을 준비하던 중 자신이 맨 앞줄에 서기 위해 두스코 마르코비치 몬테네그로 총리의 팔을 강하게 잡고 옆으로 밀쳐냈다. 각국 정상이 모인 자리에서 예의가 아니라는 지적이 쏟아졌고, NBC뉴스의 한 앵커는 이 영상을 공개하며 “깡패가 따로 없다”고 비난하기도 했다.



이를 공개한 바이든 후보는 광고 영상 말미에 “나의 견해로 봤을 때, 트럼프는 세계 지도자로서 부정직하고, 부정확하며, 부패하고, 무능한 자”라며 “우리는 세계로부터 존경받는 리더가 필요하다”라고 강조한다.

이 영상은 공개된 지 하루밖에 지나지 않은 현 시점 기준으로 조회수 약 1000만 회를 기록하고 있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