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제의 연구

‘펭수’ 조상의 친척?…6000만년 전 살았던 ‘자이언트 펭귄’ 발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펭수’ 조상의 친척?…6000만년 전 살았던 ‘자이언트 펭귄’ 발견(사진=플린더스대학)

오늘날 펭귄과 체형이 같은 고대 펭귄 종 가운데 가장 오래됐다고 여겨지는 펭귄이 발견됐다. 이들 ‘자이언트 펭귄’은 6000만 년 전쯤 뉴질랜드 남태평양 일대에서 살았던 것으로 밝혀졌다.

호주 플린더스대학 제이컵 블로클랜드 고생물학 박사과정 연구원은 뉴질랜드 캔터베리대 재학시절 동료들과 2006년부터 2011년 사이 뉴질랜드 채텀제도에서 발굴했던 화석 골격을 자세히 연구해 이런 사실을 알아냈다고 9일(현지시간) 발표했다.

연구에 따르면 ‘쿠포포’(학명 Kupoupou stilwelli)라고 명명된 신종 펭귄은 6250만~6000만 년 전 서식했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이는 지난 8월 발견된 자이언트 펭귄과는 또 다른 새로운 종이다.

▲ 쿠포포(맨 오른쪽)의 키를 크로스발리아 등 다른 동물들과 사람의 키와 비교한 이미지(사진=메일온라인)

쿠포포의 키는 이른바 ‘괴물 펭귄’으로 불리는 고대 펭귄인 ‘크로스발리아'(학명 Crossvallia waiparensis)보다 상당히 작은 편에 속한다. 크로스발리아는 키 160㎝, 몸무게 80㎏에 달하지만, 쿠포포는 110㎝ 정도밖에 안 되기 때문이다.

▲ 호주 플린더스대학 제이컵 블로클랜드 고생물학 박사과정 연구원.(사진=호주 플린더스대학)

이에 대해 블로클랜드 연구원은 “크로스발리아를 포함한 사람 크기의 거대 펭귄 근연종들 다음에 출현한 쿠포포는 키가 1.1m도 안 돼 오늘날 황제펭귄보다 크지 않았다. 이들 펭귄은 다른 초기 펭귄들보다 다리가 상대적으로 짧았다”면서 “이런 점에서 이들은 오늘날 펭귄처럼 땅에서 뒤뚱뒤뚱 걸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이들 펭귄은 몸집과 뒷다리, 발뼈 그리고 발 모양으로 볼 때 가장 먼저 오늘날 펭귄과 같은 체형을 갖고 있었다”고 말했다.

▲ 뉴질랜드 채텀제도의 위치를 보여주는 지도(사진=메일온라인)

특히 이번 고대 펭귄의 발견은 북섬 채텀제도에서부터 800㎞ 정도 떨어진 남섬 동부 해안에 이르기까지 남태평양 일대에서 살았던 다양한 고대 펭귄 종을 통해 진화 과정을 설명할 수 있으리라 여겨진다.



연구에 참여한 뉴질랜드 크라이스트처치 캔터베리 박물관의 자연사 수석 큐레이터인 폴 스코필드 캔터베리대 부교수는 “이 논문은 공룡이 여전히 육지를 걷고 거대한 해양 파충류가 바다에서 헤엄쳤던 시기 직후 펭귄이 빠르게 진화했다는 이론을 더욱더 뒷받침해준다”면서 “펭귄 조상들은 백악기 후기에 가장 가까운 근연종인 앨버트로스(신천옹)와 페트럴(슴새 또는 바닷제비)로 이어지는 혈통에서 벗어났는데 공룡 멸종 뒤 다른 많은 펭귄 종이 생겨났을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이어 “6600만 년 전쯤 발생한 대멸종 사건 이후 펭귄들이 하늘을 날 수 있는 능력을 잃고 헤엄칠 수 있는 능력을 얻었다는 가설은 불가능한 것이 아니다. 이는 펭귄들이 아주 짧은 시간에 엄청난 변화를 겪었음을 시사한다”면서 “백악기 펭귄 화석을 발견하면 확실히 알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자세한 연구 결과는 미국 지질학 전문 학술지 ‘팔레온톨로기아 엘렉트로니카’(Palaeontologia Electronica) 최신호에 실렸다.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