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여기는 동남아] 육상 3관왕 필리핀 11살 소녀의 ‘짝퉁 나이키’ 감동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육상 3관왕을 차지한 필리핀 11살 소녀의 ‘짝퉁 나이키’ 신발에 누리꾼들이 폭발적인 관심을 보이고 있다. 10일 필리핀 현지 언론 GMA 뉴스는 최근 필리핀 스포츠 협의회에서 열린 초등학생 육상대회에서 3관왕을 차지한 리아(11세, 여)의 사연을 전했다.

리아는 400m, 800m, 1500m 달리기에서 모두 1등을 휩쓸었지만, 정작 3관왕 타이틀보다 그녀의 ‘짝퉁 나이키’가 더 큰 화제를 몰고 있다. 다름 아닌 진짜 운동화가 아닌 맨발 위에 낡은 천을 칭칭 동여맨 ‘붕대 운동화’ 였기 때문이다. 낡은 붕대 위에는 나이키 로고가 초록색으로 그려져 있다.

사연이 알려지자, 누리꾼들은 “어려운 환경 속에서도 값진 노력의 결과를 일군 어린 소녀에게 운동화 선물을 보내고 싶다”는 글이 이어졌다.

또한 필리핀계 미국인 농구 코치이자 은퇴한 프로 농구 선수인 제프리 카리아소는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계정에 “리아와 연락하고 싶다”는 의사를 밝혔고, 얼마 뒤 “리아와 연락이 닿았고, 필리핀 농구 협회에서 더 많은 지원을 해 줄 것”이라고 전했다.

리아의 ‘짝퉁 나이키’ 신발 사진은 감독이 자신의 소셜 계정에 올리면서 알려졌다. 감독은 “많은 사람들의 성원에 감사한다”면서 “리아는 여전히 열심히 훈련 중이며, 나날이 더 큰 성과를 거둘 것”이라고 전했다.

이종실 호치민(베트남)통신원 jongsil74@naver.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