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월드피플+] 선생님이 매일 해주신 ‘덕담’ 모아 달력 만든 제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대학 입학을 앞둔 영국의 한 학생이 은사의 덕담과 긍정적인 메시지를 모은 달력을 제작한 사연이 알려져 감동을 전했다.

메트로 등 현지 언론의 15일 보도에 따르면 대학 입학을 앞두고 있는 제이미 하킨(18)은 친구들과 대학 합격의 기쁨에 들떠있던 중, 자연스럽게 과거 자신들의 영어 선생님이었던 그라함 피터를 떠올렸다.

피터 선생님은 자신의 제자들에게 언제나 긍정적인 메시지를 전달하며 독려했지만, 암 투병을 하다 2017년 세상을 떠났다.

하킨은 “내년이면 내 인생의 다음 장인 대학에 가게 된다. 돌이켜보니 나의 학교생활에서 피터 선생님이 없었더라면 인생의 다음 장으로 가는 것이 불가능 했을지도 모른다는 생각이 들었다”면서 “그를 추억할 만한 무언가를 해야겠다고 결심했다”고 밝혔다.

하킨은 피터 선생님이 담임교사였던 시절, 그가 디즈니 애니메이션이나 ‘토이 스토리’ 같은 유명한 작품에 나온 명대사를 직접 꼽고, 이를 일일이 교실 벽면에 붙여주던 기억을 떠올렸다.

피터 선생님의 교실은 언제나 덕담과 명언으로 가득찼고, 때로는 그가 직접 학생들에게 전하고픈 메시지가 등장하기도 했다. 어느 순간 교실의 네 벽면은 피터 선생님의 애정과 희망이 가득 찬 글귀로 채워졌다.

하킨은 피터 선생님이 아내에게 이 같은 계획을 공유하고, 함께 달력 만들기에 돌입했다. 기억 속에서 피터 선생님이 전달하고자 했던 귀한 문구들을 찾아냈고, 이를 모아 2020년 탁상 달력을 제작했다.

선생님의 메시지를 한 번이라도 더, 오래도록 보고 새기기 위함이었다. 동시에 그가 세상에 없어도 많은 학생들이 선생님의 긍정적인 메시지를 가슴에 담을 수 있길 희망했다.

하킨이 공개한 달력의 366장(2020년은 윤년으로 366일)에는 매 장마다 피터 선생님의 메시지가 인쇄돼 있다. 그리고 맨 앞장에는 그중에서도 하킨의 마음을 가장 많이 울렸던 “네가 웃는 걸 볼 때까지 난 떠나지 않을 거란다”가 적혀 있다.

또 “네가 누군가의 구름 속에서 무지개가 되어 주어라.”, “새로운 목표를 세우거나 새로운 꿈을 꾸기에 늦은 나이란 절대 없다” 등의 메시지도 포함돼 있다.



공개된 탁상 달력은 입소문을 타고 빠르게 팔려나갔다. 영국뿐만 아니라 호주와 미국, 캐나다에서도 주문이 들어왔다. 하킨은 수익금 전액을 자신이 자원봉사를 하고있는 암 환자 지원센터에 기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