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와우! 과학] 버스만큼 긴 2.6t 고대 악어, 거구 유지 비결 찾았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버스만큼 긴 2.6t 고대 악어, 거구 유지 비결 찾았다

한 고대 악어는 버스만큼 길고 2.6t에 달하는 거구의 몸을 움직이기 위해 척추뼈가 한 개 더 있으며 어깨가 직립했었다고 고생물학자들이 밝혔다.

최근 스위스 취리히대 토르스텐 쇼이어 박사(고생물학연구소)가 이끄는 국제 연구진은 600만 년 전쯤, 오늘날 베네수엘라에서 생존한 거대 카이만 악어 종의 화석을 분석해 위와 같은 특징을 발견했다.

푸루스사우루스 미란다이(Purussaurus mirandai)라는 학명을 지닌 이 악어는 거의 아시아 코끼리(3t) 만큼 무겁고, 몸길이는 10m에 달했다고 연구에 참여한 존 허친슨 영국 왕립수의대 교수(진화신체역학과)는 설명했다.

연구진은 이 악어의 화석화 된 뼈를 분석해 척추 아래 끝에 있는 뼈인 엉치뼈(천추)가 한 개 더 있다는 사실을 발견했다. 이뿐만 아니라 이 종은 중력의 영향을 덜 받기 위해 어깨가 비교적 직립하는 방향으로 진화했다는 것도 알아냈다.

연구진에 따르면, 이 고대 악어는 오늘날 악어 종들은 물론 선사시대 악어류 중에서 유일하게 엉치뼈가 한 개 더 있는 종으로 확인됐다. 물론 다른 고대 악어류에 관한 연구가 아직 부족하고, 추가적인 엉치뼈를 지닌 악어가 더 발견될 가능성은 남아 있다.

추가적인 엉치뼈의 발견은 이 종에서 특정 신체 부위의 형성을 제어하는 혹스(Hox) 유전자에 변화가 있었음을 의미한다.

과학자들은 일부 현생 악어 종에서 기형으로 인해 엉치뼈가 한 개 더 있는 사례를 발견했는데 이는 해당 유전자가 여전히 오늘날 악어 몸속에 남아있기 때문이라고 연구진은 설명했다.

이에 대해 허친슨 교수는 “이번 발견은 동물들이 더 큰 몸집으로 진화함에 따라 생체역학적 변화를 가능하게 하려고 어떻게 신체 발달이 바뀔 수 있었는지를 보여주는 데 도움이 돼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쇼이어 박사도 “우리가 베네수엘라에서 고대와 현대의 악어 종들 사이에서 진화가 현저하게 이뤄졌음을 보여주는 여러 화석을 발견한 것은 행운이었다”면서 “이런 오래된 뼈는 오래전 멸종한 동물의 형태학적 변화가 살아있는 동물에게 기존 생각 이상으로 영향을 줘 동물이 진화하는 과정에서 무엇을 할 수 있었는지에 관한 지식을 넓혀준다는 점을 우리에게 다시 한번 보여준다”고 말했다.



자세한 연구 결과는 생명과학·의학 분야 유명 학술지 ‘이라이프’(eLife) 11월 27일자에 실렸다.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