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와우! 과학] 지느러미를 발처럼 쓰는 희귀 심해 아귀 포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좀처럼 보기 드문 심해 아귀 한 마리가 두 개의 배지느러미를 발처럼 사용해 해저 암석 위에 기대고 서 있는 모습이 수중 카메라에 포착됐다.

17일(현지시간) 미국 해양대기청(NOAA)이 페이스북에 공유한 게시물에 따르면, 지난달 19일 미국 플로리다주 드라이 토르투가스 제도 근해의 수심 900여m 해저에서 이처럼 특이한 심해어가 발견됐다.

‘셰퍼스 아귀’(Schaefer’s anglerfish)라는 이름을 지닌 이 아귀 종은 암컷의 경우 몸길이가 거의 1.5m까지 자라고 몸무게는 50㎏에 가깝게 나갈 수 있으며, 1976년 카리브해 콜롬비아 해안에서 처음 발견됐다.

특히 이 육식성 어종은 지구상에서도 가장 살기 힘든 서식지로 손꼽히는 빛이 거의 들지 않는 심해저에서 사는 것으로 알려졌다.

NOAA의 해양탐사선 오케아노스호에 탑승한 연구자들은 지난 1년간 미국의 다양한 해역에서 서식하는 생물의 분포와 다양성을 조사해 왔는데 지난달 마지막 탐사에서 이 특별한 심해어가 멕시코만 일대에도 서식하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

이들 연구자는 무인 잠수정(ROV) 딥 디스커버러를 이용한 이번 탐사 중에 셰퍼스 아귀를 발견했는데 해당 생물에 가까이 다가가기 전까지 바위의 일부분으로 착각할 만큼 이 어종은 미동도 하지 않고 가만히 있었다.

잠수정의 카메라에 잡힌 셰퍼스 아귀는 암컷으로 이마 부분에 먹이를 유혹하는 촉수가 달린 특징이 있다. 이 때문에 아귀는 영어권에서 낚시꾼 물고기라는 뜻으로 앵글러피시라고도 불린다.



흥미롭게도 이 아귀를 비롯한 몇몇 심해 아귀는 이른바 ‘성적 기생’이라고 불리는 독특한 번식 습성을 지닌다. 이런 수컷은 암컷보다 몸집이 훨씬 작으며 암컷의 몸에 기생해 영구적으로 살아간다.

우선 이런 수컷은 암컷의 몸을 물어 달라붙어 수컷의 입이 암컷의 피부와 합쳐지고 두 물고기의 혈류가 연결된다. 그러면 수컷의 정소를 제외한 다른 기관은 퇴화하다시피 하며 나중에는 암컷의 살이 수컷을 덮어서 거의 신체의 일부분처럼 변한다. 지금까지 연구에서 한 번에 6마리의 수컷이 암컷의 몸에 기생하고 있는 모습이 관찰된 적도 있다. 짝짓기철이 되면 암컷이 호르몬으로 신호를 보내는 데 그러면 수컷의 정소가 알을 수정시킨다. 그렇다고 해서 이들 종의 모든 수컷이 암컷의 몸에 기생하지는 않는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NOAA/페이스북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