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산불에 탄 가축 사체 10만 구 방치...호주 당국 “대규모 무덤 필요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호주에서 발생한 대규모 산불로 피해가 이어지는 가운데, 소와 양을 포함한 가축 10여 만 마리가 불에 타 죽은 채 방치 돼 있다

지난해 9월 시작된 대규모 산불로 호주 전역에서 약 5억 마리에 달하는 포유류와 조류, 파충류가 희생된 가운데, 호주 당국은 불에 탄 채 방치된 양과 소 등 10만 마리의 가축 사체를 매장할 대규모 무덤을 팔 계획이라고 발표했다.

호주판 데일리메일 등 해외 언론에 따르면 데이비드 리틀프라우드 호주 농무장관은 호주 산불로 목숨을 잃은 양과 소 등 가축이 10만 마리 이상이며, 사체를 처리하지 않을 경우 잠재적인 생물학적 위협을 피할 수 없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당국은 가축 사체 10만 여 구를 처분하는 것이 시급한 과제라고 판단했으며, 사체를 매장할 대규모 무덤을 만들기 위해 예비군을 동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브리짓 멕켄지 농업부 장관은 화재로 인해 부상을 입은 가축을 진단하고 필요에 따라서는 안락사시킬 수 있도록 산불 피해 지역에 수의사 100여 명을 파견했다.

멕켄지 장관은 “가축들이 산불 열기로 인한 스트레스나 연기 흡입 등으로 피해가 늘고 있으며, 전국의 가축이 황폐화 될 수도 있다”면서 “사체를 적절하게 처리하기 위해서는 일주일 이내에 산불이 거쳐간 지역에 도착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공개된 산불 피해 지역의 모습은 흡사 전쟁터를 방불케 한다. 양과 소 등 셀 수 없이 많은 가축 사체가 길거리에 아무렇게나 버려져 있지만 워낙 피해 지역이 광범위하다 보니 사체 처리 우선 지역을 정하기도 어려운 상황이다.

상황을 더욱 악화시키는 것은 치솟고 있는 현지의 기온이다. 산불 피해가 큰 지역 중 하나인 뉴사우스웨일스 주 산불방재청에 따르면 현지시간으로 지난 4일 시드니 기온은 섭씨 50℃까지 치솟았다.



고온 현상이 10일까지 이어진다는 전망이 나오면서 방치된 가축 사체의 부패가 가속화될 것이라는 우려가 더욱 짙어지고 있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