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BTS에 빠져 성형까지한 영국남자, ‘지민 입간판’과 결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방탄소년단(BTS) 지민의 오랜 팬으로 지민처럼 성형까지 한 영국남성 올리 런던(29)이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지민과 결혼식을 올린 뒤 결혼증명서를 들어보이고 있다./사진=데일리메일

2억 원 가까운 돈을 들여 그룹 ‘방탄소년단’(BTS)처럼 성형한 영국 남성이 방탄소년단 멤버 지민의 ‘입간판’과 결혼식을 올렸다. 데일리메일은 7일(현지시간) 한 영국 남성이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지민 입간판과 부부가 됐다고 전했다.

기사의 주인공은 런던 출신의 올리 런던(29)으로 이미 여러 번 언론의 조명은 받았던 인물이다. 지난해에는 잘못된 성형수술을 복원하는 과정을 담은 미국 E! 채널의 리얼리티 프로그램 ‘보치드’(Botched)에 얼굴을 비쳤다.

▲ 사진=올리 런던 인스타그램

2013년 제주도에 거주하던 당시 방탄소년단의 무대를 보고 지민에게 매료된 그는 지민처럼 되기 위해 5년간 16만 5000달러(약 1억 9435만 원)를 들여 15차례 이상의 성형수술을 받았다. 쌍꺼풀, 코 수술은 물론 턱뼈와 볼을 깎고 금속받침대를 삽입하는 윤곽 수술, 입술 필러 수술 등을 진행했다.

2018년에는 영국 ‘바크로프트TV’에 출연해 “내 모든 생활방식이 케이팝을 중심으로 돌아갔으면 좋겠다”면서 "지민의 턱 모양, 입술, 목소리 등 모든 것이 완벽하다”고 칭송하기도 했다.

▲ 사진=데일리메일

그리고 이번에는 아예 지민 ‘입간판’과 결혼식을 올리고 부부의 연(?)을 맺었다. 라스베이거스의 한 예식장에 지민 실물 크기의 입간판을 들고 등장한 그는 “드디어 (지민과) 결혼한다. 너무 행복하다. 지민도 웃고 있다”며 흥분을 감추지 못했다. 친구들이 마련한 결혼 증명서에 서명한 그는 지민 입간판에 키스를 퍼부었으며 웨딩케이크도 함께 잘랐다.

올리는 “지민은 내 우상이다. 그를 닮기 위해 성형수술에 많은 돈을 썼고 이제는 결혼까지 했다”면서 “매우 감동적인 예식이었다. 이 다음에는 지민과 또 무엇을 할 수 있을지 모르겠다. 내 인생에서 가장 행복한 날”이라며 기뻐했다.

▲ 사진=데일리메일

스타를 닮고 싶어 무리한 성형수술을 감행한 것에 대한 논란과 우려도 있지만 올리의 생각은 확고하다. 지난해 9월 ‘바크로프트TV’ 두 번째 출연 당시 그는 “난 내 인종을 바꾸려는 게 아니다”면서 “한국 문화를 깊이 존경할 뿐”이라는 소신을 드러냈다.

지난해 2월에는 직접 제작한 싱글곡 ‘Perfection’으로 유럽 최초 케이팝 아티스트로의 활동을 시작했다. 6개월 후에는 동명의 방탄소년단 노래에서 영감을 받아 만든 싱글곡 ‘Butterfly’를 발표했으며, 전 세계 아이튠즈 케이팝 차트 8위에 오르는 성과를 거뒀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