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여기는 남미] 생방송서 여자 사회자 엉덩이 만진 개그맨 체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TV 카메라 앞에서 대범하게 성추행을 저지른 멕시코의 개그맨이 교도소 신세를 지게 됐다. 생방송에서 여자사회자의 엉덩이 만진 혐의로 개그맨 케빈 알레한드로가 경찰에 연행돼 조사를 받았다고 현지 언론이 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멕시코의 '쇼 레트로 TV'라는 프로그램에서 벌어진 사건이다. 프로그램에 문제의 개그맨은 초대 인물로 출연했다.

그는 방송 중 느닷없이 프로그램을 진행하던 여자사회자에게 "엉덩이성형을 한 게 아니냐, 자연산이 맞느냐"고 성희롱성 질문을 했다.

여자사회자는 순간 당황하면서 웃어넘겼지만 개그맨은 여자사회자가 잠시 다른 곳을 쳐다볼 때 그의 엉덩이를 만졌다. 성형을 했는지 직접 확인하겠다는, 어이없는 행동이다.

기습적으로 성추행을 당한 여자사회자는 "따귀를 맞을 짓"이라고 따끔하게 일침을 놨지만 개그맨의 성추행은 계속됐다. 개그맨은 "(엉덩이를 만질 수 있다면) 맞아도 가치가 있는 것 같다"며 또 다시 여자사회자의 엉덩이를 만졌다.

여자사회자는 "당신에겐 어머니나 여동생이 없냐. 가족이 이런 일을 당했다면 당신의 기분이 어떻겠냐"고 강력히 항의했지만 개그맨은 "그 정도로 화를 낼 이유가 뭐냐"고 뻔뻔하게 반문했다. 그러면서 그는 "(이런 것도) 쇼의 일부"라고 황당한 주장을 폈다.

여자사회자가 "당장 프로그램에서 나가라"고 호통을 치면서 결국 그는 프로그램 도중에 스튜디오에서 나와야 했다.



카메라 앞에서 여러 번 성추행을 당한 여자사회자는 "나는 그에게 내 엉덩이를 만지라고 허락한 적이 없다"며 "내 프로그램에서 이렇게 버릇없는 행동을 한 사람은 지금까지 단 1명도 없었다"며 고 말했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문제의 개그맨은 방송국을 나가면서 바로 경찰에 체포됐다. 사건을 누가 경찰에 신고했는지는 공식적으로 확인되지 않았다.

개그맨은 조사를 받고 풀려났지만 기소가 확실시된다. 현지 언론은 성추행을 저지른 개그맨이 형사처분을 받을 것이라고 보도했다.

사진=TV 캡처

손영식 해외통신원 voniss@naver.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