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월드피플+] 남친 가족에 가난하다 무시당한 여성, 5년 뒤 성공신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가난한 집 딸이라고 남자친구의 집안으로부터 무시당해온 여성, 하지만 5년 뒤 보란 듯이 성공한 말레이시아 여성의 스토리에 네티즌들이 뜨거운 반응을 보이고 있다.

7일 온라인 매체 월드오브버즈는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계정에 올라온 말레이시아 여성의 사랑과 이별, 그리고 성공 스토리를 전했다.

사연의 주인공은 로미자라는 이름의 여성으로 그녀는 중학교 시절 만난 남자친구와 꾸준히 좋은 관계를 유지했다. 둘 다 우수한 성적으로 고등학교를 졸업, 대학에 진학하면서 연인 관계로 발전했다.

하지만 그녀는 남자친구가 다른 여성과 몰래 교제한 사실을 알게됐다. 그래도 여전히 그를 사랑했기에 한 번 더 기회를 주기로 했다.

둘의 관계가 깊어지자, 남자친구는 그녀를 가족들에게 소개해 주었다. 하지만 그의 누나들은 “너의 집안은 너무 가난해서 우리와 수준이 맞지 않는다”면서 노골적으로 무시했다.

부모님이 작은 노점상을 운영하기에 가난한 건 맞았지만, 그녀는 ‘가난’이 사랑을 가로막을 이유가 될 수 없다고 여겼다. 하지만 남자친구 또한 은근히 그녀가 가난한 사실을 우습게 여기고 있었다.

한 번은 그녀가 “대학을 졸업하면 열심히 일해서 폭스바겐을 한 대 살 것”이라고 말하자, 그는 “너희 집은 가난한데 무슨 수로 좋은 차를 사겠냐, 기껏해야 싸구려 차겠지”라며 비웃었다.

무엇보다 그녀로 하여금 이별을 결심케 한 것은 그의 불성실함과 거짓된 행동이었다. 한 번은 그가 “돈이 급하게 필요하니, 돈을 보내달라”고 요구했다. 그녀가 돈이 없다고 하자, 그는 “당장 돈이 필요하다”면서 재촉했고, 결국 그녀는 친구에게 돈을 빌려 송금해주었다.

그러나 그는 그 돈으로 다른 여자와 여행을 갔던 것. 이후 그의 끊임없는 거짓된 행동에 결국 그녀는 이별을 선택했다. 이별 후에도 그의 식구들은 그녀에게 “너는 가치가 없다”, “우리는 공무원 며느리를 원한다”는 등의 악담을 퍼부었다.

이별 후 그녀는 오로지 일에만 매달렸다. 가난이라는 이유로 받은 조롱과 멸시를 기억하며, 그녀는 ‘반드시 성공하겠다’는 결심을 다졌다.



그로부터 5년 뒤, 밤낮없이 일에 쏟은 열정은 그녀에게 멋진 차와 집을 선사했다. 얼마 전 고가의 메르세데스 벤츠를 구입한 그녀는 자신의 SNS에 “그래, 네가 맞았어. 나는 폭스바겐을 살 수 없어 기껏해야 벤츠를 샀어”라는 글을 올렸다. 사진 속 그녀는 고급 차량 앞에서 고가의 핸드백까지 들고 서 있는 모습이다.

현재 그녀는 성공한 금융 전문가로 자신의 일을 사랑하며, 열정적인 삶을 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네티즌들은 ‘통쾌한 복수’라면서 그녀를 응원하고 있다.

이종실 호치민(베트남)통신원 jongsil74@naver.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