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여기는 동남아] 과자 한봉지 들고 도로 한복판에 버려진 치매 노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과자 한 봉지와 단돈 1링깃(한화 280원), 자식에게 버려진 치매 노인에게 남겨진 전부였다.

말레이시아 현지 매체 더스타는 지난 8일 오후 4시 30분경 말레이반도 중서부 케다 지트라의 한 도로에 버려진 늙은 치매 노부의 사연을 전했다.

회색 차량에 내려선 노부를 도로 한복판에 두고 멀찍이 가버린 아들, 노인은 지팡이에 몸을 의지한 채 어리둥절한 표정으로 멀거니 서 있었다. 겁먹은 표정이 역력한 노인은 두리번거리며 자식을 찾는 모양새였다.

다행히 이 모든 광경을 목격한 여성이 있었다. 여성은 “우리 집 앞 도로에 버려진 노인을 보았다. 그는 지팡이에 의지한 채 망연자실 서 있었다”고 전했다. 노인은 그녀에게 좀 전에 자신이 내린 차가 어디로 갔는지를 물었고, 그녀는 “차가 이미 떠났다”고 말했다.

노인은 “그 차에는 내 자식이 타고 있다”면서 차를 뒤쫓아 서둘러 걸음을 옮겼다. 하지만 지팡이에 의지한 노인은 제대로 걷기조차 힘겨워 보였다.

결국 그녀는 이웃의 도움으로 차를 몰고 할아버지를 뒤쫓았다. 200m가량을 홀로 걷던 노인을 발견한 그녀는 할아버지를 차에 태우고 음료수를 건넸다.

할아버지의 이름을 물었지만, 본인의 이름조차 기억 못했고, 수중에는 신분증도 없었다. 단지 1링깃과 과자봉지 하나가 전부였다. 가족의 이름도 주소도 기억하지 못했다. 단지 그는 걸어서 페낭까지 가고 싶어 했다. 그가 버려진 케다 지트라에서 페낭까지는 100km 가량 떨어져있다.



결국 그녀는 할아버지를 경찰서로 모시고 가 목격한 모든 사실을 털어놨다 . 현재 경찰은 노부의 가족을 찾고 있다.

그녀는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할아버지의 사연을 전하며, “하루빨리 할아버지가 안식처를 찾길 바란다”고 밝혔다.

이종실 호치민(베트남)통신원 jongsil74@naver.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