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의 세계

“날 끌고가라옹” 어느 고양이가 힘 안 들이고 산책하는 비법 (영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게으른 고양이 한 마리가 산책 중 힘 안 들이고 친구에 의해 끌려가는 재미있는 모습이 인터넷상에 공개돼 화제다.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은 최근 베트남 후에의 한 해변에서 고양이 두 마리와 산책하다가 발생한 웃음이 나오는 순간을 담은 영상을 소개했다.

지난달 크리스마스 당일 촬영된 것으로 전해진 이 영상은 한 주인이 고양이 두 마리를 데리고 산책할 때 의도치 않게 한 고양이가 나머지 한 고양이에 의해 질질 끌려다니는 것처럼 된 모습을 보여준다.

영상을 보면, 두 고양이는 각각 목과 가슴 그리고 양쪽 앞 다리를 감싼 하네스를 착용하고 있으며 거기에 달린 각 줄의 끝부분이 서로 묶여 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상황은 산책 중 두 고양이가 잠시 쉬고 있는 모습인 듯한데 잠시 뒤 카메라에서 먼 쪽에 있는 한 고양이가 산책을 이어가고 싶은지 일어나 걷기 시작한다. 그러자 뒤쪽에 있는 다른 고양이가 끝까지 일어나지 않아 질질 끌려가는 모양이 된다.

흥미로운 점은 두 고양이가 현재 이런 상황이 벌어졌다는 것을 인지하고 있는 듯한 모습에서도 각자 하던 일(?)을 멈추지 않는다. 산책을 다시 시작한 고양이는 계속해서 산책하고, 쉬고 있던 다른 고양이는 계속해서 쉰다.

그나마 다행인 점은 해변의 모래가 부드러운 덕분인지 친구를 끌고 가게 된 한 고양이가 그리 힘을 들이지 않는 듯해 보인다는 것이다. 하지만 이내 경사가 약간 있는 지대에 이르자 이 고양이는 더는 걷지 못한다. 그러자 질질 끌려가던 고양이는 마치 아무 일도 없었던 것처럼 일어나 스스로 걷는다.

이는 “친구가 걷고 싶어하지만, 당신은 게으름을 피우는 게 나을 때”라고 영상을 올린 사람은 설명했다.

사진=영상 캡처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