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천외 중국

[여기는 중국] 변비 치료하려 ‘살아있는 장어 2마리’ 꿀꺽한 男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변비 고치려 살아있는 장어 두 마리를 꿀꺽 삼켰다가 목숨을 잃을 뻔한 중국 남성의 뱃속 사진

중국의 한 남성이 변비를 치료하는 민간요법을 이용했다가 목숨을 잃을뻔한 아찔한 사연이 알려졌다.

현지 언론의 보도에 따르면 지난 9일 장쑤성 난징시의 한 병원으로 극심한 복부 통증을 호소하는 남성 환자가 찾아왔다.

의료진은 원인을 파악하기 위해 CT 촬영을 했다가 놀란 입을 다물지 못했다. 환자의 배 안에서 꿈틀거리는 생물체들이 발견됐으며, 상당한 크기의 이 생물체들은 그의 구불구불한 소화기관 내부를 돌아다니며 복통을 유발하고 있었다.

또 혈액검사 결과 환자의 박테리아 감염이 심각한 수준이라는 사실도 확인됐다.

환자의 몸 안에서 꿈틀거리는 생물체의 정체는 다름 아닌 살아있는 장어 두 마리였다.

문제의 환자는 평소 극심한 만성변비로 불편을 겪던 중, 장어가 변비를 완화하는데 도움이 된다는 민간요법을 전해 듣고는, 지난 8일 이를 직접 시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민간요법에 따라 길이가 50㎝에 달하는 살아있는 장어 두 마리를 꿀꺽 삼켰지만 변비를 고치기는커녕 도리어 엄청난 복통이 찾아왔다.

그는 상당한 복통에도 불구하고, 당시의 복통이 변비가 사라지기 위한 일종의 과정이라고 여기고 참다가 결국 다음 날이 되어서야 병원을 찾았다.

이 남성의 수술을 집도한 일반외과 전문의 쑨하이진은 현지 언론과 한 인터뷰에서 “환자가 살아있는 장어를 삼키면 변비가 낫는다는 민간요법을 곧이곧대로 믿었다고 한다”면서 “검사 결과 그의 배 안에서 살아있는 생명체의 골격을 확인하고는 놀라지 않을 수 없었다”고 당시를 설명했다.

환자는 곧바로 장어 두 마리를 몸 안에서 빼내는 제거수술을 받았다. 의료진에 따르면 장어 두 마리 중 한 마리는 환자의 몸 밖으로 나올 때까지도 살아 꿈틀거렸던 것으로 알려졌다.



의료진은 “몸 안에 들어간 장어들이 환자의 결장 등 장기를 깨물고 장기 사이를 비집고 다닌 탓에 출혈이 상당히 심했다. 또 박테리아 감염도 심각한 상태였다”면서 “다행히 환자는 건강을 회복하고 있지만, 만약 수술을 통해 장어를 바로 꺼내지 않았다면 목숨을 잃었을 수도 있었다”고 전했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