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우주서 얼룩무늬 위장복? 美 ‘우주군 군복’ 발표 논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미국 우주군(USSF)이 17일(현지시간) 트위터에 발표한 공식 전투복을 두고 네티즌 사이에서 갖가지 의문이 제기됐다. 군복이 얼룩무늬 위장복 모습이기 때문이다.

CNN에 따르면, 미 우주군은 새로운 전투복의 디자인을 미 육군과 공군에서 사용 중인 얼룩무늬 위장복을 그대로 채택했다. 다만 가슴 부위 명찰에는 파란색 자수로 ‘유.에스. 스페이스 포스’(U.S. Space Force)라는 우주군 명칭을 넣었다.



이런 트위터 게시글에 여러 네티즌은 “우주에서 얼룩무늬 위장복”, “더 낭비된 세금, 잘했다!” 등의 혹평을 쏟아냈다. 어떤 네티즌은 미국의 고전 공상과학(SF) 드라마 시리즈인 ‘스타워즈’에서 영감을 얻어 만든 것으로 보이는 새로운 디자인을 군복으로 제시하기도 했다.

그러자 우주군 측은 새로운 군복을 디자인하고 생산하는 비용을 절약하기 위해 이미 육군 등에서 쓰고 있는 것을 도입했다고 해명했다.

우주군 트위터 관계자는 “우리는 비용을 효율적으로 쓰고 있으며 아직 병사들이 우주에 있는 것도 아니다”면서도 “우리는 현재 지상에서 다양한 조직을 통합하는 전투사령부의 일원으로 일하고 있다”고 말했다.

우주군은 공군의 우주사령부가 지난해 12월 20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국방수법권 서명으로 공군에서 분리돼 미국의 5군인 육군과 해군, 공군, 해병대 그리고 해안경비대에 이은 6번째 군대가 됐다. 미국의 새 군대 창설은 1947년 공군 창설 이후 72년 만이다.

우주군을 창설했다고 해서 당장 우주 공간에 군 병력을 보내는 것은 아니다. 우선 우주사령부를 지원해 위성위치확인시스템(GPS) 인공위성 활동을 돕는 역할 등을 한다. 군대 규모도 공군(약 30만 명)이나 해군(18만 명)에 비하면 미미한 수준인 1만6000명에 그칠 것으로 보인다.

한편 우주군의 책임자는 우주사령부의 사령관이었던 제이 레이먼드 장군이 맡았다. 레이먼드 장군은 지난 14일 백악관에서 마이크 펜스 부통령 앞에서 우주군 사령관에 공식 취임했다.

사진=미 우주군/트위터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